전체메뉴

donga.com

인천항 크루즈 전용 터미널 내년 완공
더보기

인천항 크루즈 전용 터미널 내년 완공

황금천기자 입력 2017-11-15 03:00수정 2017-11-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항 크루즈 전용 터미널이 내년 문을 연다. 14일 인천항만공사(IPA)에 따르면 인천항에 지상 2층(연면적 7364m²)으로 짓고 있는 크루즈터미널을 내년 10월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터미널에는 세계 최대 규모인 22만 t급 이상 크루즈선이 접안할 수 있는 부두가 조성된다.

IPA는 글로벌 크루즈선사인 코스타크루즈, 롯데관광개발과 인천항을 모항(母港)으로 삼는 전세선 계약을 맺었다. 모항은 크루즈선박이 중간에 잠시 들렀다 가는 기항지가 아닌 승객들이 여행을 위해 타고 내리는 항구를 말한다. 승객 정원이 3780명인 11만 t급 크루즈선 코스타세레나호는 내년 인천항을 출발해 일본 오키나와, 대만 타이베이를 거쳐 부산항에 내리는 6박 7일 관광상품을 운영할 예정이다.

IPA는 터미널을 개장해 연간 관광객 약 40만 명을 유치하면 지역경제 유발 효과가 약 560억 원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IPA는 크루즈 여객 유치를 위해 인천항에서 가까운 차이나타운과 월미도, 쇼핑시설 등을 둘러보는 관광 프로그램도 운영하기로 했다.

남봉현 IPA 사장은 “인천에 외국 크루즈선사 관계자를 초청하는 팸투어와 크루즈 여행박람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바다 위 특급호텔’로 불리는 크루즈선은 지난해 62척이 인천항을 찾았다.
 
황금천 기자 kchwang@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