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12월이 아파트 분양 비수기? 이젠 ‘규제 전에 밀어내기’ 시즌
더보기

12월이 아파트 분양 비수기? 이젠 ‘규제 전에 밀어내기’ 시즌

강성휘기자 입력 2017-11-15 03:00수정 2017-11-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2월 4만5025채 분양 예정… 1∼11월 평균보다 3만채 훌쩍 넘겨
내년 新DTI 적용 피하려 서둘러… 작년엔 집단대출 규제 피해 분양붐
대림산업은 서울 송파구 거여동 ‘e편한세상 송파 파크센트럴’을 해가 넘어가기 전 분양할 계획이다. 올해 초 공급할 예정이었지만 조합원과의 의견 조율, 철거 등에 차질을 빚으며 애초 계획보다 늦어졌다. 대림산업 관계자는 “해가 넘어가면 분양시장 분위기가 어떻게 흘러갈지 예측하기 힘들어지는 데다 연초부터 적용되는 규제도 많기 때문에 12월이 분양 적기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전통적으로 12월은 분양시장 비수기로 여겨져 왔다. 그러나 올해는 분양 물량이 집중되고 있다. 새해부터 적용되는 각종 규제를 피해 분양을 마치려는 건설사들의 막판 ‘밀어내기 분양’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규제 적용 전에 내 집을 마련하려는 수요자도 늘면서 ‘부동산 시장의 오랜 공식(12월=분양 비수기)’이 깨지고 있다.

부동산 정보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올해 12월 전국에서 분양 예정인 아파트는 총 4만5025채(일반 분양 기준)에 달한다. 월별 물량으로는 올해 최대 규모. 올해 1∼11월 평균 분양 물량(1만2891채)보다도 3만 채 이상 많다.

건설사들이 앞다퉈 해가 바뀌기 전에 조금이라도 더 분양 물량을 내놓으려는 이유는 연내 금리 인상이 확정적인 데다 ‘10·24 가계부채 종합대책’에 포함된 신(新)총부채상환비율(DTI)이 새해부터 적용되기 때문이다. 중도금 대출 보증한도와 보증비율이 축소되는 것도 ‘12월 밀어내기 분양’의 이유 중 하나다. 한 대형건설사 관계자는 “12월 분양을 놓치면 비수기인 1, 2월을 피해 3월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부담감도 작용했다”고 말했다.

12월은 추운 날씨 탓에 수요자들이 이사와 본보기집 방문을 꺼리는 데다 연말연시 분위기로 인해 상대적으로 분양시장에 쏠리는 관심이 덜해 보통 비수기로 여겨졌다. 그러나 정부가 부동산시장을 잡기 위해 규제를 발표하고 그 시행 시기를 ‘다음 해 1월부터’로 잡으면서 12월에 분양이 집중되는 현상이 최근 반복되고 있다. 지난해 ‘11·3대책’이 발표 직후에도 ‘1월부터 강화될 중도금 및 집단대출 규제’를 피하기 위한 물량이 집중됐다. 실제로 지난해 12월 분양 물량은 같은 해 월별 분양 물량 중 두 번째로 많은 3만9490채였다.

장재현 리얼투데이 팀장은 “2015년의 경우에도 당시 최고조였던 분양시장 분위기를 놓치지 않으려는 건설사들이 막바지 분양 물량을 쏟아냈다”고 분석했다. 2015년 12월에는 올해보다 다소 많은 4만7177채나 분양됐다. 이 역시 월별 분양 물량으로는 같은 해 월별 물량 중 두 번째로 많았다. 반면 2011∼2014년 12월 분양 물량은 5000∼2만 채 수준에 불과했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비수기에 갑자기 물량이 몰리면 비인기 지역에서 대거 미분양이 발생할 수 있고, 그로 인해 기존 주택시장에까지 타격을 입힐 수 있다. 장기적으로는 부동산 시장의 선순환 구조가 왜곡되는 악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대학원 교수는 “정부는 소나기식으로 규제를 쏟아내기보다는 밸런스를 맞출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아파트#분양#비수기#dti#집단대출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