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Food&Dning3.0]고함량 카카오 초콜릿 ‘드림카카오’ 인기 쑥쑥↑
더보기

[Food&Dning3.0]고함량 카카오 초콜릿 ‘드림카카오’ 인기 쑥쑥↑

태현지 기자 입력 2017-11-15 03:00수정 2017-11-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롯데제과

한때 위축되었던 하이카카오, 일명 다크초콜릿 시장이 웰빙 바람과 함께 되살아나고 있다. 롯데제과(대표이사 김용수)의 하이카카오 시장 대표 제품인 ‘드림카카오’는 지난 3년간 높은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드림카카오’ 초콜릿은 2006년 출시돼 올해로 판매 11년째를 맞고 있는 고함량 카카오 초콜릿이다. 이 제품은 닐슨포스데이터 기준으로 올해 1∼9월 누적 매출이 138억 원에 달해 지난해 104억 원보다 약 33% 올랐다. 이는 또 2015년 같은 기간의 110억 원보다는 약 25% 증가한 것이다. 이 같은 추세라면 ‘드림카카오’의 올 연말까지 실적은 전년 157억 원보다 크게 오른 200억 원 이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처럼 ‘드림카카오’ 매출이 꾸준히 오르는 것은 2012년 이후 지속적으로 전개한 롯데제과의 카카오 효능에 대한 홍보의 영향이 크다. 롯데제과는 그동안 카카오에는 폴리페놀 성분이 다량 함유되어 있으며 항산화 효과가 뛰어나다는 점을 알려왔다.

소비자 편의에 맞춰 다양하게 내놓은 제품도 선택의 폭을 넓혀줘 판매 확대로 이어졌다. ‘드림카카오’는 현재 카카오 함량 56%와 72% 제품을 판매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다크초콜릿에 카카오닙스를 함유한 ‘드림카카오닙스’ 56%, 72% 제품도 선보이는 등 제품 다양화에 노력하고 있다

한편 ‘드림카카오’는 출시 직후인 2006년에는 연매출이 600억 원에 이를 정도로 큰 관심을 받았으나 이후 고함량 카카오의 쌉쌀한 맛이 소비자의 기호에 친숙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2008년 이후에는 연매출이 100억 원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그러나 최근 3년 동안 ‘드림카카오’는 큰 폭의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제2의 ‘드림카카오’ 전성기를 예고하고 있다.

태현지 기자 nadi11@donga.com
#드림카카오#다크초콜릿#드림카카오닙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