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세일즈던트’ 트럼프…中서 284조원 투자 유치
더보기

‘세일즈던트’ 트럼프…中서 284조원 투자 유치

윤완준 특파원 , 조은아 기자 입력 2017-11-10 03:00수정 2017-11-10 09: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핵 압박 물러서 “중국 신뢰”
韓-日에도 안보 공조 앞세워 무기 판매 ‘비즈니스 순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중의 백미는 9일 오전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미중 기업 대표들을 만나는 장면이었다.

두 정상이 붉은색 주석단에 근엄하게 앉은 가운데 중국의 대표적 국유에너지업체인 중국석유화공그룹(中國石化·시노펙), 통신기기 업체 샤오미(小米) 등이 미국의 퀄컴 보잉 포드 제너럴모터스 최고경영자(CEO)들에게 2535억 달러(약 284조 원)어치 투자 약속을 하는 각서를 주고받았다.

실로 ‘바이 아메리카(Buy America)’라 칭할 만한 엄청난 투자 규모가 보여 주듯 트럼프 대통령이 주요 2개국(G2) 중국을 상대로 지난해 대선 구호인 ‘미국 우선주의’를 실천하는 상징적인 순간이었다. 적과 동지를 불문하고 실리 추구를 제1의 목표로 삼는 냉정한 국제정치의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장면이기도 했다.


전날 자금성에 이어 이날 톈안먼(天安門)으로 이어진 ‘황제 의전’에 천문학적인 대미 투자까지 받아낸 트럼프 대통령은 그동안 비난해 온 중국을 옹호하기까지 했다. 의전과 돈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입을 막는다는 시 주석의 전략이 주효한 것. CNN과 뉴욕타임스(NYT) 등이 “과거 무역관행이 불공정하다고 맹비난해 온 중국을 지나치게 칭찬했다”고 꼬집을 정도였다.

관련기사

그가 조약식 체결 이후 이어진 인사말에서 “나는 중국을 비난하지 않는다”고 말하자 참석자들의 박수가 쏟아졌다. 그는 “자국 국민들을 위해 다른 국가로부터 이익을 취하려는 나라를 누가 비난할 수 있겠는가”라며 “난 중국을 (오히려) 인정한다”고 말했다. 특히 “(중국이 아니라) 과거 (미국) 정부가 이런 (미국의 대중국) 무역적자를 발생하게 하고 커지게 한 것을 비난한다”며 전임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에게 책임을 돌렸다.

이어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절실한 행동을 통해 중국 시장 진입 문제 등 만성적인 무역 불균형을 고쳐야 한다”며 “커다란 무역 왜곡을 해결하기 위해 중국과 구체적인 단계(스텝)를 밟기로 했다”고 합의 내용을 소개했다. 시 주석은 “미중 관계가 매우 중요하다. 중국의 발전은 미국에 많은 취업 기회를 제공했다. 양국 기업가들의 협약 체결은 양국이 윈윈할 수 있음을 입증한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과 한국에서도 북핵 위협에 공동 대응하는 것과 별도로 대규모 무기 구입과 불공정한 무역 관행 개선을 요구해 성과를 거두는 등 3국에서만 수백조 원의 경제적 이득을 챙겼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 조은아 기자


#트럼프#일본#비즈니스#통상압박#안보 공조#무기#시진핑#베이징#정상회담#북한#북핵#대북제재#압박#미국#중국#테러지원국#순방#아시아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