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출근길 기습추위… 올가을 첫 한파주의보
더보기

출근길 기습추위… 올가을 첫 한파주의보

이미지기자 입력 2017-11-09 03:00수정 2017-11-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 아침 3도, 파주-무주 영하권… 낮부터 풀려 일교차 10도 이상 올가을 첫 한파주의보가 발령됐다. 기상청은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 충청, 전북, 경북, 대전에 8일 오후 11시를 기해 한파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영상 3도 이하로 내려가고 평년기온보다 3도 이상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내린다.

9일 아침 전국의 기온이 뚝 떨어질 것으로 보여 한파주의보가 발령되지 않은 지역도 출근길 추위에 주의해야겠다. 서울 아침 최저기온은 3도, 충북 충주와 세종 0도, 강원 춘천 1도 등 많은 곳이 0도 전후를 기록할 것으로 예보됐다. 경기 파주는 영하 3도, 전북 무주 영하 1도 등 일부 지역은 0도 아래로 떨어진다.

추위는 오전 중 풀려 낮에는 기온이 다시 오른다. 서울 낮 최고기온은 16도를 기록하는 등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날씨는 서해상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겠다. 10일부터는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전국에 구름이 끼고 오후나 밤부터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8일 전국의 하늘을 뿌옇게 덮은 황사는 남하하면서 점차 약화되겠지만 9일까지는 평소보다 미세먼지(PM10) 농도가 높게 나타나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북부와 고비사막에 또다시 황사 발원이 예상되고 있어 기상청은 기상정보를 주시하고 건강 관리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미지 기자 image@donga.com
#날씨#한파주의보#출근길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