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바른정당 8명 탈당계 낸 날, 잔류파 “중도-보수통합 추진”
더보기

바른정당 8명 탈당계 낸 날, 잔류파 “중도-보수통합 추진”

박훈상기자 입력 2017-11-09 03:00수정 2017-11-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국민의당 대상… “한달 말미” 바른정당 통합파 의원들이 9일 자유한국당에 복당한다. 김무성 의원 등 통합파 의원 8명은 8일 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이로써 바른정당은 교섭단체 지위를 상실했다. 한국당 입당식은 9일 열린다. 바른정당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당 전당대회가 열리는 13일 탈당계를 내기로 했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바른정당의 추가 입당 가능성에 대해 자신의 페이스북에 “내년 지방선거와 총선을 통해 국민들께서 투표로 보수우파 대통합을 해줄 것으로 확신하고 이제 문을 닫고 내부 화합에 주력하겠다”고 썼다.

바른정당에 남은 의원 11명은 내부 결속에 나섰다. 유승민 의원 등은 대책회의를 열고 한국당과 국민의당을 상대로 ‘중도+보수 대통합’을 추진하기로 했다. 통합 논의는 전당대회로 선출된 새 지도부가 맡기로 했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새 지도부에 한 달간 말미를 주기로 했고 가시적인 성과를 내야 한다. 늦은 감이 있지만 끝까지 노력해 보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합파의 탈당을 막기 위해 당대표 후보에서 사퇴했던 정운천 박인숙 의원도 전당대회 복귀를 선언했다.

그러나 정병국 의원은 앞서 당 회의에서 “아직도 (탈당 사태는) 현재진행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하는 등 추가 탈당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주요기사

박훈상 기자 tigermask@donga.com
#바른정당#탈당#자유한국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