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댓글공작 의혹 김관진 “MB에 사이버司 활동, 보고하고 지시받았다”
더보기

댓글공작 의혹 김관진 “MB에 사이버司 활동, 보고하고 지시받았다”

강경석기자 입력 2017-11-09 03:00수정 2017-11-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검찰, 김관진 영장 청구… MB 곧 소환 이명박 정부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 공작’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8일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68)과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64)에 대해 군 형법상 정치관여죄 등의 혐의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검 국가정보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에 따르면 김 전 장관은 2012년 4월 총선과 12월 대선을 앞두고 사이버사령부에 여권을 지지하고 야권을 비난하는 활동을 하도록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사이버 활동에 투입할 군무원을 친정부 성향으로 뽑도록 신원조사 기준을 수정하고, 군무원 면접에서 특정 지역 출신을 배제한 혐의(직권 남용 등)를 받고 있다.

김 전 장관은 검찰 조사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76)에게 사이버사령부의 활동을 보고하고 관련 지시를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조만간 이 전 대통령을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임 전 실장은 사이버사령부를 지휘하며 김 전 장관과 공모해 여권 지지 활동에 가담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날 검찰에 소환된 남재준 전 국정원장(73)은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취재진에게 검찰의 국정원 적폐 청산 수사에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특히 국정원에서 함께 근무했던 변창훈 서울고검 검사(48)와 정치호 변호사(42)가 검찰 수사를 받다가 자살한 데 대해 “그들이 헌신과 희생에 대해 찬사를 받지는 못할망정 수사를 받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는 참담한 현실에 가슴이 찢어지는 고통을 느낀다”고 말했다. 남 전 원장은 국정원의 특수활동비(특활비)를 박근혜 전 대통령(65·구속 기소)에게 상납하도록 지시한 혐의(뇌물공여 등) 등을 받고 있다.

관련기사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이명박 정부#댓글공작#김관진#영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차은우, 아스트로 복귀 무대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