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동부그룹 社名, ‘DB’로 바꿨다
더보기

동부그룹 社名, ‘DB’로 바꿨다

김성규기자 입력 2017-11-02 03:00수정 2017-11-0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매물로 나온 대우전자 인수전, 韓-中-터키-이란 4파전 좁혀져 동부그룹이 46년 만에 ‘DB그룹’으로 사명을 바꿨다.

동부그룹은 1일 서울 강남구 DB금융센터에서 이근영 회장과 임직원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DB그룹 CI(기업 이미지) 선포식’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그룹명을 ‘동부’에서 ‘DB’로 바꾼다고 밝혔다. 사명 변경은 지난 수년간 다수의 계열사가 그룹에서 분리되면서 그룹 정체성을 재확립하고 이미지를 쇄신하기 위해 이뤄졌다. 새 사명인 DB는 동부의 영문 이니셜이면서 ‘Dream Big(꿈을 크게 꾸라)’이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동부화재, 동부생명, 동부증권, ㈜동부 등 계열사는 각각 DB손해보험, DB생명, DB금융투자, DB Inc. 등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매물로 나온 동부대우전자는 사명 변경 대상에서 제외됐다. 동부대우전자가 매물로 나온 것은 동부그룹이 2013년 대우일렉트로닉스를 인수할 당시 재무적투자자(FI)들과 맺은 약정 때문이다. 당시 회사가 순자산 1800억 원 이상을 유지해야 한다는 조건이 있었다. 동부대우전자가 이를 지키지 못하자 투자자들이 매각에 나선 것이다.

동부대우전자 인수전은 한국, 중국, 터키, 이란의 4파전으로 좁혀졌다. 프랑스 브란트 등 7개 기업이 관심을 보였지만 일부가 예비실사에 참여하지 않았다. 딤채로 유명한 대유위니아, 중국 메이디(美的), 터키 베스텔, 이란 엔텍합 정도가 인수 후보다. 이들은 지난달 말 광주공장을 둘러본 뒤 매각 조건을 저울질하고 있다. 실사는 다음 달 중순까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연말까지는 우선협상대상자의 윤곽이 잡힐 것으로 예상된다.

주요기사

이 회장은 선포식 후 기자들과 만나 “(그룹의) 가장 큰 현안은 동부대우전자 (매각건) 아니겠느냐”며 “매각됐을 때와 안 됐을 때를 사례별로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규 기자 sunggyu@donga.com
#동부그룹#db#개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