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주혁 빈소, 오늘 부검후 마련…국과수, 오리무중 사인 규명 위해 다각 검시
더보기

김주혁 빈소, 오늘 부검후 마련…국과수, 오리무중 사인 규명 위해 다각 검시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10-31 11:50수정 2017-10-31 13:1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스포츠동아DB

배우 고(故) 김주혁의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한 부검이 31일 실시된다. 1차 구두 소견은 통상 일주일가량 뒤에 나오나, 중요 사건의 경우 좀 더 빨리 발표되기도 한다.

31일 서울 강남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전 김주혁 시신에 대한 부검영장을 발부 받았다. 경찰의 의뢰에 따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김주혁에 대한 부검을 진행한다.

국과수의 구두 소견은 통상 일주일가량 뒤에 나온다. 다만, 중요 사건의 경우 좀 더 빨리 나오기도 한다.

김주혁 차량의 블랙박스가 발견되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에 내부를 보기 위해 차량을 분해할 가능성도 있다.

사진=채널A 캡처


이 외에 경찰은 여러 가능성을 열어 두고 김주혁의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특히 경찰은 김주혁이 심장질환을 일으켰을 가능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다만 사고 목격자가 “(김주혁이) 가슴을 움켜잡은 게 아니라 두 손을 핸들 위에 올려놓고 가슴을 핸들에 기댄 상태였다”고 진술을 정정한 만큼 확대 해석을 경계하고 있다.

경찰은 김주혁의 음주 운전 여부도 조사할 계획이다. 더불어 두피·혈액 검사 등을 통해 마약 투약 여부도 가린다.


경찰은 유족의 요청이 들어올 경우 차량 급발진 의혹도 수사할 예정. 다만 급발진의 경우 제동한 흔적을 보이는 경우가 많은데, 김주혁의 차량이 찍힌 블랙박스 영상에서는 제동의 흔적이 보이지 않았다.

한편, 전날 오후 4시 20분경 서울 강남구 삼성동 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당해 건국대병원으로 이송된 김주혁은 같은 날 오후 6시 30분경 사망했다.

김주혁의 빈소는 아직 마련되지 않았다. 김주혁의 빈소는 부검 이후 확정될 것으로 전해졌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