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근혜 사실상 출당… 한국당 윤리위, 자진탈당 권유 의결
더보기

박근혜 사실상 출당… 한국당 윤리위, 자진탈당 권유 의결

홍수영기자 , 이호재기자 입력 2017-10-21 03:00수정 2017-10-21 03: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토요판 커버스토리]거부땐 10일후 최고위 열어 제명
서청원-최경환도 함께 ‘탈당’ 징계
자유한국당이 20일 국정 농단 사태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물어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했다. 이로써 한국당은 2012년 이후 당의 최대 주주였던 박 대통령과 공식적으로 절연(絶緣)하게 됐다.

한국당 중앙윤리위원회는 이날 전체회의를 열고 “보수 진영의 결집을 위해 불가피하다”며 박 전 대통령과 친박(친박근혜) 핵심인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 대해 ‘탈당 권유’ 징계를 의결했다. 통상 현역 의원이 아닌 당원은 탈당 권유를 받은 뒤 이를 거부할 경우 열흘 뒤 자동 제명된다. 하지만 박 전 대통령에 대해선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 차원에서 열흘 뒤인 10월 30일경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제명 여부를 최종 확정하기로 했다.

박 전 대통령은 당에서 출당 작업이 본격화된 8월 이후 기류를 감안할 때 자진 탈당할 가능성이 높지 않다. 정주택 윤리위원장은 의결 직후 “당에서 서울구치소로 (자진 탈당 의사를 묻는) 서한을 발송한 것으로 전해 들었지만 박 전 대통령에게 전달됐는지는 불확실하다”고 말했다. 그런 만큼 박 전 대통령은 사실상 출당되는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현역 의원인 서, 최 의원을 제명하려면 의원총회에서 소속 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이 때문에 두 의원의 제명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르면 이달 말 출당 조치가 완료되면 박 전 대통령은 1998년 정계 입문 이전의 ‘나 홀로 박근혜’로 돌아가게 된다. 박 전 대통령은 긴 침묵 끝에 6개월의 구속 만기 마지막 날인 16일 ‘재판 보이콧’을 선언하며 ‘옥중 정치’를 예고했다. 이 같은 결정이 향후 재판 결과에 어떤 영향을 줄지, 야권발 정계개편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홍수영 gaea@donga.com·이호재 기자
관련기사
#박근혜#자유한국당#탈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