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의원 55% 다주택자… 집 4채 이상도 21명
더보기

의원 55% 다주택자… 집 4채 이상도 21명

송찬욱 기자 , 박훈상 기자 입력 2017-10-16 03:00수정 2017-10-16 03: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대 국회의원 296명 전수조사
20대 국회의원의 절반이 넘는 54.7%가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한 다주택자로 15일 확인됐다. 이는 중앙부처 1급 이상 고위공직자(42.0%)보다 12.7%포인트 높은 수치다(본보 11일자 A1면 참조).

동아일보가 국회의원의 재산 공개 내용이 담긴 국회 공보(올해 3월 23일 발간)를 통해 국회의원의 주택 보유 현황을 전수 조사한 결과 국회의원 296명 가운데 162명(54.7%)이 다주택자였다. 다주택자 중 2주택자는 98명, 3주택자는 43명, 4주택자는 13명, 5주택자는 5명이다. 주택을 6채 이상 보유한 의원도 3명이 있었다.

국회의원의 주택 보유 비율은 89.5%로 나머지 10%가량이 자신이 보유한 주택이 없는 ‘세입자’인 셈이다. 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이 소속 의원의 68.9%로 다주택자 비율이 가장 높았다. 이어 국민의당(50%), 더불어민주당(49.5%), 바른정당(45.0%) 등의 순이었다. 국회 공보 기준으로 정당별 1인당 평균 재산은 바른정당, 국민의당, 한국당, 민주당 순이어서 다주택자 비율이 곧 재산 순위를 의미하지는 않았다.

국회의원들이 보유한 주택은 모두 522채다. 이 가운데 250채(47.9%)가 투기과열지구에 소재하고 있고 투기지역 주택은 180채(34.5%)였다. 522채 중에서 문재인 정부가 8·2부동산대책을 통해 규제의 강도를 높인 서울 강남 서초 송파 강동구 등 이른바 강남 4구에 위치한 주택은 103채로 19.7%였다.

주택을 여러 채 보유한 국회의원은 지역구와 국회가 있는 서울에 각각 주택을 가지고 있거나 배우자가 임대사업을 하는 등 다양한 사연이 있었다. 반면 주택을 보유하고 있지 않으면서도 상가 등을 다수 보유한 국회의원도 있었다.

상임위별로는 8·2부동산대책을 심의하는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의원 30명 가운데 18명(60.0%)이 다주택자로 국회의원 전체 비율보다 높았다. 1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토위의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8·2부동산대책 논란에 대해 “다주택자라고 해서 집을 무조건 팔라는 것이 아니다”라며 “자기가 살지 않고 임대를 할 때는 당당하게 임대사업자로 등록하라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번 조사에는 재산 공개 이후에 비례대표 승계가 된 민주당 심기준 이수혁 의원과 올해 4월 12일 실시된 재선거에서 당선된 한국당 김재원 의원은 제외됐다. 국회의원이 재산 신고 당시에 기재한 배우자뿐 아니라 부모 및 자녀 등이 보유한 주택은 포함됐다.

관련기사

송찬욱 song@donga.com·박훈상 기자


#국회의원#주택#보유#다주택자#4채#중앙부처#전수조사#재산 공개#국회 공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