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키프로티치 ‘대회 2연패’ 감동 질주
더보기

키프로티치 ‘대회 2연패’ 감동 질주

스포츠동아입력 2017-10-16 05:45수정 2017-10-16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상북도와 경주시, 대한육상경기연맹, 동아일보, 스포츠동아가 주최한 ‘2017 동아일보 경주국제마라톤’이 10월 15일 ‘천년 고도’ 경주에서 열렸다. 관심을 모은 풀코스 부문에서 필렉스 키프로티치가 2시간6분54초를 기록하고 대회 2연패에 성공했다. 경주 | 장승윤 동아일보 기자 tomato99@donga.com

2시간 6분 54초…개인최고기록 4초 앞당겨
국내 남자 우승 피승희 “다음엔 20분대 진입”
마스터스 남자 33분대,여자부 49분대 기염


“그저 앞만 보고 뛰었다. 열심히 훈련한 만큼 결과가 좋았다.”

‘2017 동아일보 경주국제마라톤’정상에 우뚝 선 필렉스 키프로티치(29·케냐)의 표정에는 감동이 가득했다. 키프로티치는 15일 경주 일원에서 열린 대회(경상북도·경주시·대한육상경기연맹·동아일보·스포츠동아 주최)에서 2시간6분54초로 결승테이프를 끊었다. 대회 2연패다.

풀코스 완주 7번째 무대인 2016년 이 대회에서 처음 국제대회 월계관을 쓴 그는 이날 개인최고기록을 4초나 앞당겼다. 꾸준히 선두그룹을 유지하던 키프로티치는 33km를 기점으로 경쟁자들을 뿌리치며 속력을 더했고, 마지막까지 빠른 레이스를 유지했다. 2위로 레이스를 마친 벤슨 키프루토(26·케냐)보다 27초 앞섰다. 우승상금은 5만 달러(약 5600만원)였다.


키포르티치는 우승상금과 함께 대회 신기록을 세우면 타임 보너스(5만 달러)를 추가로 받을 수 있었다. 그런데 대회기록(2시간6분46초)에 딱 9초 뒤져 보너스는 사라졌다. 물론 웃음은 감추지 않았다. “계속 뛰다보니 어느 순간부터 선두를 달리고 있었다. 개인기록을 깬 것에 만족한다”고 했다.

이번 대회에 초청된 선수들 가운데 2시간4분23초로 개인최고기록이 가장 좋았던 아옐레 압셰로(27·에티오피아)는 2시간8분37초로 4위에 만족했다.

가장 큰 기대를 끈 윌슨 로야나에 에루페(29·청양군청)는 레이스 중반까지 선두권을 유지하다 갑작스레 다리에 쥐가 나 26.8km 지점에서 기권했다.

관련기사

동아마라톤 꿈나무 장학생 출신으로 국내 남자부 엘리트 부문에서 2시간21분52초로 우승한 피승희(23·코오롱)는 “대학 3학년 때 세운 2시간18분대를 뛰어넘고 싶었는데 안타깝다. 다음 대회는 반드시 2시간20분대를 깨고 싶다”고 했다. 국내 여자부에서는 이숙정(26·삼성전자)이 2시간39분59초로 가장 먼저 골인해, 2015년 이후 통산 2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이숙정은 2018자카르타아시안게임 메달권 진입을 1차 목표로 정했다.

10월 15일 열린 ‘2017 동아일보 경주국제마라톤’에서 아이와 함께 나온 참가자 가족이 유모차를 밀며 즐겁게 달리고 있다. 경주 | 김경제 동아일보 기자 kjk5873@donga.com

이번 대회에서는 마스터스 부문의 치열한 레이스도 인상적이었다. 남자부에서는 2시간33분대, 여자부는 2시간49분대가 나와 놀라움을 더했다.

한편 최양식 경주시장과 김장주 경상북도 행정부지사, 배호원 대한육상연맹 회장, 김재호 동아일보 사장 등이 현장에 참석해 대회를 빛냈다.

남장현 기자 yoshike3@donga.com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