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박근혜 정부, 세월호 첫 보고 시점 30분후로 조작”
더보기

靑 “박근혜 정부, 세월호 첫 보고 시점 30분후로 조작”

문병기 기자 입력 2017-10-13 03:00수정 2017-10-13 03: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보실 파일서 일지 조작 문건 발견… 컨트롤타워 靑→ 안행부 불법 변경”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2014년 세월호 참사 당일 대통령 최초 보고 시간을 사후 조작한 정황이 담긴 문건을 발견했다고 청와대가 12일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의 구속 만기(16일 밤 12시)가 사흘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청와대는 문건 조작 의혹을 검찰에 수사 의뢰하기로 했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이날 오후 긴급 브리핑을 갖고 “국가안보실 전산파일에서 세월호 사고 당일 상황보고 일지를 사후에 조작한 자료가 담긴 파일 자료를 발견했다”며 “가장 참담한 국정 농단의 표본적인 사례로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발견된 문건에는 2014년 4월 16일 청와대 위기관리센터가 박 전 대통령에게 세월호 참사 최초 상황보고를 한 시점이 오전 9시 30분으로 돼 있었으나, 6개월 뒤인 10월 23일 수정 보고서에는 보고 시점이 오전 10시로 수정됐다는 것. 임 실장은 “대통령에게 보고된 시점을 30분 늦춘 것”이라며 “보고 시점과 대통령의 첫 지시 사이의 시간 간격을 줄이려는 의도로밖에 볼 수 없는 대목”이라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해 헌법재판소에 제출한 답변서에서 이른바 ‘세월호 7시간’ 의혹에 대해 “당일 관저에서 정상적으로 근무하면서 오전 10시를 시작으로 총 7차례에 걸쳐 보고를 받고 구조 지시를 내렸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청와대가 재난 컨트롤타워를 청와대에서 안전행정부(현 행정안전부)로 바꾸기 위해 대통령 훈령을 참사 석 달 뒤 불법 개정한 정황도 발견됐다. 임 실장은 “대통령 훈령인 국가위기관리기본지침은 법제처 심의 등 법적 절차를 거쳐야 함에도 빨간 볼펜으로 원본에 줄을 긋고 필사로 수정한 내용을 전 부처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철저한 진상 규명과 수사를 촉구했지만, 자유한국당은 “왜 하필 이 시점에 또 캐비닛 문건”이냐며 정치공작이자 물타기라고 비판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관련기사
#임종석#청와대#세월호#박근혜#대통령#브리핑#보고시간#조작#구속연장#문건#위기관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