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박근혜 정부 청와대 향하는 ‘화이트리스트’ 수사
더보기

박근혜 정부 청와대 향하는 ‘화이트리스트’ 수사

허동준기자 입력 2017-10-13 03:00수정 2017-10-13 03: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檢, 허현준 前행정관 피의자 소환 박근혜 정부가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등을 통해 친정부 성향 보수단체를 지원했다는 일명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허현준 전 대통령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이 12일 검찰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 양석조)는 이날 청와대가 전경련에 보수단체 지원을 요구한 경위와 해당 단체들이 친정부 시위에 개입했는지 허 행정관을 집중 추궁했다.

앞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2014∼2016년 청와대가 전경련 회원사인 삼성과 현대차, LG, SK그룹 등에 보수단체에 총 68억 원을 지원하도록 요구한 의혹이 있다며 관련 기록을 검찰에 넘겼다.

허 전 행정관은 이날 “(화이트리스트 관련) 지시를 받은 일이 없고 비서관실 업무가 시민사회단체 활성화와 소통 담당”이라며 “전경련과 기업들은 노무현 정부 때부터 민간단체를 지원했다”고 말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관련기사
#박근혜#정부#화이트리스트#전경련#보수단체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