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서해순 “아픈 딸 방치했다면 할복자살”
더보기

서해순 “아픈 딸 방치했다면 할복자살”

김동혁기자 입력 2017-10-13 03:00수정 2017-10-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 출석하며 “김광석과 이혼할 것… 영화 만들어 이상호에 되갚겠다”
국내 현행법으로는 이혼 불가능
가수 고 김광석 씨 부인 서해순 씨가 12일 오후 서울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으러 와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안철민 기자 acm08@donga.com
“이혼하겠습니다. 김광석 씨하고. 모든 인연을 끊고 싶어요.”

가수 고 김광석 씨 부인 서해순 씨(52)의 말이다. 서 씨는 12일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피고발인 신분으로 출석하며 이렇게 말했다. 김 씨 일가와 얽힌 모든 악연을 끊고 싶다는 취지로 보였다. 서 씨는 “일본에서는 그렇게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국내 현행법상이나 일본에서도 숨진 배우자와의 이혼은 불가능하다. 다만 일본에서는 배우자가 사망한 뒤 그 시댁이나 처가 등과 절연을 원하는 사람은 ‘친인척 관계 종료 신고서’를 관공서에 내 인연을 끊을 수 있다. 이른바 ‘사후(死後)이혼’을 언급한 것이다.

서 씨는 숨진 남편 가족에 대한 원망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김 씨 가족은 장애아가 있어도 도와주지도 않고, 자기들은 식구들하고 알콩달콩 살면서 서연이(숨진 딸)한테 한 번도 따뜻한 밥을 챙겨준 적이 없다”며 “김광석 추모사업을 하고 남은 돈이 1억5000만 원밖에 없다는데 이 부분도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서 씨의 심경고백은 작심한 듯 18분간 이어졌다. 그는 “혼자 내 이름으로 살고 싶다. 누구랑 결혼하고 그럴 일 없을 것”이라며 “이제는 개인으로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말했다. “김 씨의 남은 재산도 (10년 전 숨진) 서연이를 위해 장애인복지재단에 다 기부할 생각”이라고 했다.

2007년 숨진 서연 양(당시 16세)에 대한 유기치사 혐의에 대해 서 씨는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딸의 죽음을 알리지 않은 잘못을 인정하면서도 소송 때문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는 “서연이가 잘못됐다고 알리지 않은 불찰 때문에 오해가 빚어졌다. 죄스러운 마음이 크다”고 했다. 서 씨는 “미국에서 좋은 친구들 많이 사귀고 행복하게 지낼 수 있게 했고 한국에서도 20km 떨어진 학교까지 매일 통학했다”는 말도 덧붙였다. 남편 없이 혼자였지만 딸을 잘 보살폈다는 주장이다. 아픈 딸을 그대로 방치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병원 기록 등이 그대로 남아있다며 “한 치의 의혹도 없다. 만일 거짓이 있다면 이 자리에서 할복자살하겠다”고 말했다.

서울 강남에 고급 아파트가 있거나 저작권 수익이 100억∼200억 원이라는 의혹도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그는 “남편이 남긴 돈을 펑펑 쓰며 호화 생활을 하는 것처럼 몰아갔다”며 “나도 사생활이 있는데 더 이상 사회에서 고개를 들고 다닐 수 없게 됐다”고 덧붙였다.

영화 ‘김광석’을 만들어 자살한 김 씨의 타살 의혹을 제기한 이상호 감독(전 MBC 기자)에 대해선 “20년 동안 쫓아다니며 사생활을 파헤친 사람을 어떻게 언론인이라고 할 수 있겠냐. 결국 돈을 벌기 위해 영화를 배급하고 그러는 모습에서 그분의 정신 상태가 정상인지 의심스럽다”고 성토했다. 이어 “그가 많은 사람에게 의혹을 제기해 피해를 입힌 것에 대해 똑같이 영화를 제작하는 방법으로 되갚아 주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김동혁 기자 hack@donga.com
#김광석#서해순#이혼#딸#영화#방치#자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