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유재란 명량대첩때 쓴 ‘조란탄’ 발굴
더보기

정유재란 명량대첩때 쓴 ‘조란탄’ 발굴

김상운 기자 입력 2017-10-13 03:00수정 2017-10-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름 2.5cm 돌 둥글게 갈아 사용… 지자총통에 300발씩 넣어 발사
정유재란 당시 철이 없어 돌로 탄환을 제조해 왜군에게 맞섰던 조선 수군의 사정을 보여주는 유물들이 전남 진도와 해남 사이 명량해협에서 발견됐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올해 5월 시작한 명량해협 수중 발굴조사 성과를 12일 공개했다. 이날 연구소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발굴에서는 돌을 둥글게 갈아 만든 지름 2.5cm 크기 조란탄(사진)이 처음 나왔다. 수중 탐사는 2012년 이후 5차례에 걸쳐 진행됐다. 조란탄은 조선 수군이 화약 20냥을 잰 지자총통으로 300발을 한꺼번에 쐈던 둥근 공 모양의 탄환이다.

조사 지점은 정유재란 시기 이순신 장군이 12척 배로 왜군 함대 133척을 물리친 울돌목에서 남동쪽으로 약 4km 떨어진 곳이다. 명량해전 직전 소규모 전투가 벌어졌으며 이순신 장군도 난중일기에서 ‘무수히 많은 조란탄을 쐈다’고 기록했다.

조란탄보다 크기가 큰 돌포탄, 기관총 방아쇠 구실을 한 노기(함선에 거치해 쓰는 석궁 형태 자동화기 쇠뇌의 방아쇠 부분) 등 다른 전쟁 유물도 함께 발굴됐다.

김상운 기자 sukim@donga.com
#정유재란#명량대첩#조란탄#발굴#유물#이순신#장군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