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현주엽 “초보감독 마음 비우라 하곤 나는 안 되네”
더보기

현주엽 “초보감독 마음 비우라 하곤 나는 안 되네”

유재영 기자 , 임보미 기자 입력 2017-10-12 03:00수정 2017-10-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KBL 미디어데이 휘어잡은 입담, kt로 옮긴 김영환엔 “돌아오라”… 다수 감독 “우승후보 SK-KCC”
프로농구 LG 현주엽 감독이 11일 열린 시즌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 농구 해설과 TV 예능 프로그램 출연 등의 활동을 하다 처음 지휘봉을 잡고 코트에 컴백한 현 감독은 이날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해 주목받았다. 뉴스1
“해설위원으로 일하다 현장을 맡는 게 쉽지 않을 것 같다. 느낌과 목표를 말해 달라.”(이상민 삼성 감독)

“이 감독 첫 시즌 때 ‘마음을 비우라’ ‘눈높이를 맞추라’고 편하게 얘기해 줬는데 막상 내 일이 되니 쉽지 않더라.”(현주엽 LG 감독)

말을 할 때마다 폭소가 터졌다. 입담만큼은 베테랑인 ‘초보 감독’이었다.

11일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미디어데이. 예능인과 농구해설위원으로 방송을 주름잡다 감독으로 데뷔 시즌을 맞는 현 감독은 이날 다른 팀 감독과 선수들의 집중 타깃이 됐다.

감독뿐 아니라 선수들의 질문도 현 감독을 향했다. SK 김선형은 “김종규(LG)가 ‘먹방’에서 뒤지지 않는 것 같은데 감독님이 보기엔 어떤가”라고 묻자 “평소엔 나보다 많이 먹지만 나를 따라 오려면 아직 멀었다”며 넉살을 피웠다. 현 감독은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서 대식가의 면모를 과시했다.

본인이 질문하는 순서에도 ‘예능감’을 발휘했다. 지난 시즌 도중 LG에서 kt로 옮긴 김영환에게 “이적한 뒤 유독 LG만 만나면 독하게 하더라. 다시 돌아올 생각이 있느냐”고 질문해 당황하게 만든 것. 잠시 생각을 다듬은 김영환은 “LG가 훈련을 많이 한다는데 나는 무릎이 좋지 않아 돌아갈 생각이 없다”고 맞받아쳐 장내는 다시 웃음바다가 됐다. 오랫동안 현장을 떠나 있어 자신에 대한 우려의 시각도 있다는 것을 잘 아는 현 감독은 “시즌을 준비하면서 경험 많은 코치들이 많은 도움을 줬다. 배우는 자세로 열심히 하겠다”며 진지한 모습도 보였다.

이날 다수의 감독이 우승이 유력한 팀으로 SK와 KCC를 지목했다. 지난 시즌 최하위였던 KCC는 국내 득점 1위 이정현을 영입한 데다 하승진과 전태풍이 부상에서 회복하면서 단숨에 우승 후보로 떠올랐다. 지난 시즌 7위로 플레이오프 진출에 실패했던 SK는 2012∼2013시즌 정규리그 우승의 주역 애런 헤인즈가 복귀하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에 지난 시즌 챔피언인 KGC의 김승기 감독은 “기분이 나쁘다. SK나 KCC를 챔피언결정전에서 만나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반면 ‘만수’ 유재학 현대모비스 감독은 “다른 팀과 달리 약점이 보이지 않는다”며 전자랜드를 우승 후보로 꼽았다. 유 감독은 동갑내기 추일승 오리온 감독에게 “지난 시즌에는 선수들이 좋았는데 이번에는 다른 것 같다. 건강 잘 챙기면서 스트레스 받지 말라”는 아리송한 덕담을 건네기도 했다.

이번 시즌 프로농구는 14일 KGC-삼성, 오리온-LG, 모비스-kt전을 시작으로 6개월간의 장정에 돌입한다.

유재영 elegant@donga.com·임보미 기자
#kbl 미디어데이#농구#현주엽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