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北기지 정밀 타격기능 없고 피아 구별도 장담 못해… 한국형 전투기 ‘눈먼 신세’ 될수도
더보기

北기지 정밀 타격기능 없고 피아 구별도 장담 못해… 한국형 전투기 ‘눈먼 신세’ 될수도

장관석기자 입력 2017-10-12 03:00수정 2017-10-12 09: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26년부터 생산 KF-X 40대
지상-공중전 실전 능력 떨어져… “독자 기술개발 어려운데도 강행”
방사청 “적 항공기 구별 가능”
2026년부터 양산되는 한국형 전투기(KF-X) 초도 물량 40대는 북한의 장사정포나 지휘통신 시설을 정밀 타격하는 공대지 및 공대해 기능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적 항공기를 가려낼 수 있는 핵심 기능의 탑재 여부도 불투명해 공대공 작전에도 투입되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됐다.

11일 방위사업청 등이 정의당 김종대 의원에게 보고한 ‘KF-X 체계 개발 및 양산 계획’에 따르면 2026∼2028년 생산되는 KF-X 초도 물량(40대·BLOCK Ⅰ)의 능동위상배열(AESA) 레이더에는 공대공 모드만 탑재됐다. 전쟁 발발 후 3일간 한미 연합 항공기운용계획은 임무 대부분을 지상 타격에 집중하는데, 현행 계획으로는 전투기 40대가 공군 작전 계획 대부분을 수행할 수 없다는 얘기가 된다.


특히 상대 항공기가 적군인지 아군인지 구별하는 비협조적 표적 식별(NCTR) 기능은 ‘연구개발(R&D)에 성공하면 초도 양산에 적용하겠다’는 단서 조항이 붙었다. 이에 따라 연구개발이 실패하거나 지연되면 KF-X 전투기 40대의 공중전 전투력이 크게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KF-X 사업은 공군 노후 전투기(F-4, F-5)를 대체하는 한국형 전투기(총 120대)를 우리 기술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초도 물량에는 독일제 단거리 미사일(IRIS-T), 영국계 방산업체의 중거리 미사일(MEteor)이 탑재된다. 당초 미국 무기를 장착하려 했지만 미국 정부의 승인이 늦어진 결과다. 김 의원은 “KF-X 사업은 7번의 선행연구 중 6번에서 국내 독자 개발이 어렵다는 결론이 나왔지만 청와대 차원에서 강행됐다”고 지적했다.

이런 지적에 대해 방사청은 “미국 등 선진국도 전투기 등을 개발할 때 기능을 계속 추가하며 점진적으로 개발한다”며 “최종적으로 적용될 초고난도 기술까지 한꺼번에 확보해 양산에 들어가려면 유사시 한반도 전력 운용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초도 양산분에도 피아 식별 장비가 있기 때문에 북한군 군용기는 당연히 구별해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방사청은 기술 축적에 따라 2029년부터 후속 양산되는 전투기(80대·BLOCK Ⅱ)는 공대공, 공대지, 공대해 기능이 적용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kf-x#전투기#기능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