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단독]공기업 입사門, 울산이 부산보다 18배 넓다
더보기

[단독]공기업 입사門, 울산이 부산보다 18배 넓다

최혜령기자 입력 2017-10-12 03:00수정 2017-10-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지역인재 30% 의무채용’때 문제점
지역별 채용인원-대학정원 천차만별
학생 적은 울산 유리… 부산은 정반대
30% 일률 적용, 지역균형 취지 훼손
정부가 지방 이전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내년부터 지역인재 채용을 의무화한 가운데 이 제도가 시행되면 대학 정원이 많거나 공공기관 채용 인원이 적은 곳의 취업준비생들이 불이익을 받을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부산지역 대학생이 해당 지역 공기업에 입사할 확률은 울산지역의 18분의 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이전 공공기관의 인력 규모와 대학 정원이 모두 다른데도 정부가 지역 구분 없이 일률적인 의무 비율을 강제하면서 비롯된 결과다. 지역균형 발전을 위한 제도인 만큼 보다 정교한 설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1일 기획재정부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알리오)에 따르면 공공기관들이 2022년에 지켜야 할 지역인재 의무 비율(정원의 30%)대로 채용을 시행하면 공기업 입사가 가장 어려워질 지역은 부산으로 나타났다. 부산은 수도권을 제외하고 대학 모집 정원이 가장 많은 지역(4만4567명)이다. 부산 이전 공공기관 11곳이 부산지역 대학 출신으로 뽑아야 하는 인원은 105명(지난해 기준)이다. 이는 부산지역 대학 모집 정원의 0.24%에 불과해 425명 중 1명만 지역의무 할당으로 입사할 수 있다는 뜻이다.

반면 울산은 공기업 입사가 상대적으로 쉬워질 것으로 분석됐다. 울산으로 이전한 공공기관 7곳의 신규 채용 인원은 745명이다. 의무 비율대로라면 이 중 224명을 울산 소재 대학 출신으로 채운다. 울산지역 대학의 올해 모집 정원은 5132명이라 울산 대학 정원의 4.36%가 공공기관에 입사할 수 있다.

지난달 28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공공기관 지방 이전 특별법’ 개정안에 따라 지방 이전 공공기관 109곳은 내년에 지역인재를 정원의 18%만큼 뽑고, 매년 3%포인트씩 단계적으로 높여 2022년에 30%를 달성해야 한다.

세종=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
관련기사
#채용#울산#부산#공공기관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