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친이’ 이재오 “‘적폐청산 퇴행적 시도’ 이명박, 본인으로선 황당할 것”
더보기

‘친이’ 이재오 “‘적폐청산 퇴행적 시도’ 이명박, 본인으로선 황당할 것”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9-28 20:44수정 2017-09-28 20: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친이(친이명박) 인사로 분류되는 이재오 늘푸른한국당 대표는 28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적폐 청산’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 “입장이라기 보단 단상”이라면서 “지금 (상황은) 적폐를 생산하는 거지 청산하는 게 아니다”고 여권을 향해 날을 세웠다.

이재오 대표는 이날 tbs라디오 ‘색다른 시선, 김종배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 작업과 관련해서 이명박 전 대통령과 혹시 얘기 나눠보셨느냐’는 물음에 “(이 전 대통령과) 직접 이야길 나눈 적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페이스북 글과 관련, “이건 입장이라기 보단 단상”이라면서 “제가 보기에도 지금 (상황은) 적폐를 생산하는 거지 청산하는 게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 이렇게 하다가는 있는 적폐도 놓치게 생겼다”면서 “핵심은 그거 아니냐. 여러 가지 국정원 문제고, 블랙리스트고, 청와대 문건이 나왔는데 그걸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시했거나 보고 받을 ‘가능성’ 있다, 이거 하나 아니냐”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조사를 해봐야 지시를 했거나 보고를 받았는지 드러난다. 지금까지는 지시했거나, 보고 받았을 가능성이 있다, 이거 하나다. 지금 (이 것 때문에) 이명박 전 대통령을 잡아넣으라는 것 아니냐”며 “민주당 일부 의원들의 하는 행태를 보면, 이건 꼭 6.25 직후에 완장부대 설치듯이 하는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울러 “‘대통령이 이렇게 지시를 했다’, ‘이렇게 보고를 받았다’, 이렇게 딱 떨어져야 그 때 대통령을 잡아가라고 하든지 해야 한다”면서 “막연한 가능성을 가지고 잡아가라고 연일 지금 온갖 소리를 다 하는 것 아니냐. 이건 적폐 청산이 아니다”고 덧붙였다.

‘국정원 블랙리스트 문건 등 여러 개별 사례가 나오고 있다’는 진행자의 지적엔 “그 문제점은 문제점대로 조사를 해서 위법이 되거나 불법이 있으면 처벌하면 되는 것”이라면서 “그 점에 대해선 아무런 이의가 없는 거다. 그런데 그 문제를 전부 대통령한테 연관시켜 가지고 지금 민주당이 하는 짓은 대통령을 잡아넣으라, 이거 아니냐. (오늘 민주당이 발표한) 청와대 문건이 이명박 대통령이 선거에 개입했다는 증거가 되느냐”고 물었다.

이명박 전 대통령 입장에서 조사 결과를 기다리면 되는 것이지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것’이라는 입장을 낼 필요도 없는 것 아니냐는 물음엔 “조사 결과를 지켜보기 전에 이미 여당이나 여권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을 타겟으로 해서 지금 원수 갚듯이 하는 것 (때문) 아니겠느냐”면서 “이명박 대통령이 볼 때도 이건 조사도 안 해보고 이미 사람을 인민재판 하듯이 하는 것 아니냐. 그러니까 본인으로선 황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