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벌써부터 커지는 보수통합론…한국당-바른정당의 선택은?
더보기

벌써부터 커지는 보수통합론…한국당-바른정당의 선택은?

뉴스1입력 2017-09-24 08:00수정 2017-09-24 08: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바른정당, 전대 앞두고 자강파-통합파 갈등 수면 위로
통합까지 현실적 문제 산적…김무성-유승민 결단에 달려
© News1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보수통합론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실제 통합으로까지 이어질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이후 급속도로 세(勢)가 줄어든 보수진영 내부에서는 정부여당의 독주에 맞서 통합을 추진해야 한다는 목소리고 점차 커지고 있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강한야당’을, 바른정당 통합파 내부에서 안보 위기 극복을 위한 ‘반문(反문재인) 세력’ 구축을 위한 보수대통합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다.

특히 오는 11월13일 당원대표자회의(전당대회)를 앞두고 있는 바른정당 내부에서 김무성 고문을 필두로 한 통합파와 유승민 의원이 중심이 된 자강파간의 파열음이 빚어지면서 통합의 가능성이 점차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실제 김명수 대법원장 표결을 두고 자강파인 하태경 최고위원과 주호영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마저도 설전을 벌이는 등 바른정당의 당내 분위기는 악화일로를 걷고 있는 상황이다.

이같이 전대를 앞두고 자강파와 통합파의 갈등이 커지는 것은 당장 내년으로 닥친 지방선거 등 ‘통합’이란 현실적 문제를 더이상 무시하고 지나갈 수는 없다는 통합파의 위기감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실제 통합을 주장하는 당내 한 의원은 “통합에 대한 비판은 예상되지만 어쩔수 없다”며 “나만 믿고 따라왔던 지역을 더이상 외면할 수는 없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이에 당내 일각에서 전대 이전에 통합파들이 탈당을 선택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섞인 시각도 고개를 들고 있다.

여기에 통합의 주요 대상인 한국당은 최근 혁신위원회 차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서청원, 최경환 의원의 출당 논의가 이뤄지고 있어 통합의 발판을 마련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마저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를 방증하듯 김 고문은 바른정당을 탈당한 뒤 한국당에 복당한 13명의 의원들과 한국당 내 비박계(非박근혜) 인사들을 주축으로 공부모임을 만들고 매주 토론회를 여는 등 그동안 잠행에서 벗어나 활발한 행보에도 나서고 있다.

하지만 통합파가 주장하는 보수대통합 까지는 각종 현실적 난관 산적해 있어 실제 성사될지는 미지수다.

김무성 의원과 유승민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열린 바른정당 만찬에 참석해 인사 나누고 있다. 2017.9.10/뉴스1 © News1

일당 바른정당 내 자강파 의원들의 경우 한국당과의 통합은 없다고 선을 긋고 있는 상황이다.

당장 유 의원만 해도 “구속된 박 전 대통령을 출당시키면, 친박청산이라고 하면서 겨우 2명 뽑아 제명하면 보수정치가 바뀌는 것처럼 이야기한다”며 한국당과 통합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지 않은 상황이다.

또 ‘흡수통합’ 주장을 하고 있는 한국당이 바른정당 내부의 자강파들이 전대 전후를 기점으로 탈당을 한다고 해도 이들을 ‘당 대 당’ 통합의 형식으로 받아 들이는 등 동등한 위치에서 상대할 가능성은 적다.

이 경우 통합파들이 명분으로 삼는 지방선거 공천 등을 두고 기존 한국당내 원외당협위원장들과 갈등 등이 예상되는 등 난관은 산적해 있다.

아울러 통합 과정에 있을 ‘도로 새누리당’이라는 여론의 반발 역시 걸림돌이 될 전망이다.

결국 이번 통합 논의는 한국당의 박 전 대통령 등의 출당 결정 시기와 함께 바른정당이 내부의 갈등을 해결하느냐 마느냐에 달렸다는 분석이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