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아시아 대륙 최고의 마라토너 가린다
더보기

아시아 대륙 최고의 마라토너 가린다

이승건기자 입력 2017-09-18 03:00수정 2017-09-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아시아 프리미어 마라톤’ 출범
아시아 프리미어 마라톤(APM)에 첫 멤버로 참가한 서울, 베이징, 베이루트마라톤대회 관계자들이 16일 중국 베이징 차이나 내셔널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베이징마라톤 엑스포 APM 부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국제마라톤 조직위원회 제공
세계 최초의 대륙 단위 마라톤 시리즈 ‘아시아 프리미어 마라톤(APM·Asian Premier Marathons)’이 출범했다. APM 시리즈의 한국 대회인 서울국제마라톤 겸 동아마라톤대회 조직위원회는 “17일 열린 중국 베이징마라톤을 시작으로 APM이 역사적인 막을 올렸다”고 밝혔다. 이날 베이징에서는 APM 창립 회의가 열렸다.

APM은 ‘월드 마라톤 메이저스(WMM)’를 모델로 삼았다. WMM은 2월 도쿄, 4월 보스턴과 런던, 9월 베를린, 10월 시카고, 11월 뉴욕 등 6개 대회 및 올림픽과 세계선수권대회가 열릴 경우 이 대회까지 포함한 성적을 합산해 포인트로 순위를 매긴다. 2개 대회 이상 출전한 전 세계의 선수들이 대상이다. 우승 상금이 남녀 각각 50만 달러(약 5억6600만 원)에 이른다.

중국 최대의 부동산기업 완다그룹이 출자한 스위스 스포츠마케팅 회사 인프론트가 기획을 맡아 탄생한 APM 창립 멤버는 일단 서울, 베이징, 베이루트마라톤 등 3개 대회 조직위원회다. 각각 한국, 중국, 레바논을 대표하는 마라톤이다. APM은 향후 오사카, 고베, 두바이, 홍콩, 싱가포르 등 아시아 각국의 주요 마라톤 대회를 합류시킬 계획이다.

APM은 아시아 마라톤 선수의 경기력을 끌어올리는 한편 아시아 마라톤 대회의 경쟁력을 높이고 더 높은 수준의 선수들이 APM 시리즈에 참가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17일 베이징마라톤을 시작으로 11월 베이루트마라톤, 내년 3월 서울국제마라톤을 거쳐 2018년 9월 베이징마라톤까지가 첫 시즌이다. 추가 멤버(대회)가 나오지 않는다면 다음 시즌은 2018년 11월 베이루트에서 2019년 베이루트까지, 그 다음 시즌은 동아일보 창간 100주년인 2020년 3월 서울에서 2021년 서울국제마라톤까지다. 최소 2개 대회 이상 출전한 선수 가운데 포인트로 순위를 매겨 남녀 1∼3위에게 시상한다. 우승 상금은 남녀 각각 16만 달러(약 1억8000만 원), 2위는 6만 달러, 3위는 3만 달러다. 아프리카 계열의 선수들이 우승을 휩쓸고 있는 WMM과 달리 아시아 국적 선수만 대상으로 하기에 한국 선수도 입상 가능성이 충분하다.

국내 유일의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골드라벨 대회인 서울국제마라톤은 APM 초대 멤버로 참여하면서 한 단계 더 도약할 기회를 얻었다. 서울국제마라톤 조직위는 “웬만한 단일 대회 우승보다 더 많은 상금이 걸려 있기 때문에 수준 높은 선수가 대거 참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이승건 기자 why@donga.com
#마라토너#아시아#마라톤#출범#apm#아시아 프리미어 마라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