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정부, 28일 ‘국군의 날’ 행사로 대규모 ‘대북 무력시위’ 장으로 활용
더보기

정부, 28일 ‘국군의 날’ 행사로 대규모 ‘대북 무력시위’ 장으로 활용

뉴스1입력 2017-09-14 10:56수정 2017-09-14 14: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창군이래 첫, 28일 해군 2함대사령부서 실시
전략무기 6종 24대 공개
6차 핵실험 등 북한의 잇단 도발에 맞서 정부가 국군의 날 기념식을 대북 무력시위장으로 활용한다.

정부는 통상 계룡대에서 개최해왔던 국군의 날 기념식을 올해 창군이래 최초로 경기도 평택 해군 2함대사령부에서 열기로 했다. 해군의 독도함 등 육·해·공 자산을 총망라해 선보이며 대북 응징을 다짐하기 위해서다.

국방부는 건군 제69주년 국군의 날 행사를 오는 28일 해군 제2함대사령부에서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국군의 날은 10월1일이지만, 추석연휴를 고려해 기념식을 앞당겨 실시한다.

이번 기념식은 북한의 도발 위협에 따른 위중한 안보 상황임을 고려해 최초로 육해공 3군 합동 전력이 해군 기지에서 행사를 진행, 국군의 위용을 과시하고 북한 도발 시 단호하게 응징한다는 임전필승의 결의를 다진다.

특히, 올해는 막강한 국방력과 대북 억제력을 과시하기 위해 전략자산 일부를 공개할 예정이다. 현무-2, 현무-3, ATACMS(에이태킴스), PAC-2, M-SAM, 타우러스 등 미사일 등 우리 군 전략무기 6종 24대도 공개해 대북 응징의지를 다진다.

‘강한안보! 책임국방!’을 주제로 진행되는 이번 기념식은 군 본연의 임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병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각종 시범은 예년에 비해 축소했고, 식전, 식후 행사를 통합한 단일 기념식으로 진행된다.

대통령 취임 첫해 시가행진 등 대규모로 국군의 날 행사가 치러지지만, 올해의 경우 준비시간이 많이 걸린다는 점을 감안, 내년에 대규모 행사를 치르기로 했다.


아울러, 부대, 개인에 대한 훈·포장과 표창 수여, 기념사가 진행되고 개인표창 시에는 수상자의 배우자도 함께 참석할 예정이다.

또한 국군의 날 기념식으로는 최초로 한미연합사령관(빈센트 브룩스)에게 보국훈장 ‘통일장’을 친수, 대한민국 수호에 기여한 미군 장병들의 헌신과 노고에 대해 정부 차원에서 감사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후 육군 특전사 대원 150명이 실시하는 집단강하, 육해공군과 해병대원, 주한미군이 참가하는 연합 고공강하를 선보인다.

우리 군의 주요 항공기가 참가하는 항공기 기동시범에 이어서 공군 특수비행팀 ‘블랙이글스’의 박진감 넘치는 특수비행과 특전용사들의 특공무술과 격파시범도 펼쳐진다.

기념식 이후에는 각 군 주관으로 제15회 지상군 페스티벌(육군, 10월 8~ 12일), 2017 Seoul ADEX(공군, 10월 17~22일), 2017 MADEX(해군, 10월 24~ 27일)가 개최될 예정이다.
(서울=뉴스1)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