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동연 “공공부문 100% 정규직 전환 안돼”
더보기

김동연 “공공부문 100% 정규직 전환 안돼”

박재명기자 입력 2017-09-14 03:00수정 2017-09-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직종따라 비정규직 필요한 곳도… 최저임금 인상 속도 신중해야”
보유세 인상 반대 이어 소신발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이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문제에 대해 “100% 일괄 전환하겠다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0)’ 시대를 선언한 문재인 대통령의 기존 발언과 차이가 있다. 김 부총리가 경제 수장으로서 자신의 목소리를 내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김 부총리는 13일 국회 경제 분야 대정부 질문에 참석해 “비정규직 문제에 개선이 필요하다는 확신이 있지만 개선 방향에는 정부 내에서 여러 논의가 있다”며 “직종에 따라 오히려 비정규직이 필요한 부문도 있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이에 해당하는 업종으로 고부가가치 서비스업 등을 꼽았다.

김 부총리는 6월 국회 인사청문회 때도 비슷한 의견을 냈다. 당시 김 부총리는 “공공부문이 모범을 보이겠지만 획일적인 비정규직의 정규직화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소신 발언’하면서 화제가 됐다.

최근 김 부총리의 발언은 청와대 및 여당의 주장과 결이 다른 경우가 많다. 김 부총리는 1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부동산 투기 억제 대책으로 보유세 인상을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 등 여당 지도부는 최근 보유세 인상을 주장해 왔다. 국회에서 관련된 질의가 나오자 김 부총리는 오히려 “당정이 모든 생각을 함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증세 관련 당정 간 이견을 인정하기도 했다.

김 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서도 “정부의 지원은 한시적인 것”이라며 “최저임금 인상 속도를 신중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내년 최저임금을 16.4% 올리며 필요한 재원의 절반인 3조 원을 재정으로 지원키로 했다.

세종=박재명 기자 jmpark@donga.com
#김동연#비정규직#최저임금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