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추미애 “국민의당 더이상 형제 아니다” 발언에… 박지원 “언제 형제 취급이나 했나”
더보기

추미애 “국민의당 더이상 형제 아니다” 발언에… 박지원 “언제 형제 취급이나 했나”

장관석기자 입력 2017-09-14 03:00수정 2017-09-14 09: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이수 부결 책임론에 충돌 격화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을 놓고 공방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을 “정신 나간 정당”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부결 사태의 파장을 의식하던 국민의당이 여권의 비판이 계속되자 반발 수위를 더 높인 것이다.

박 전 대표는 13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민주당 추미애 대표를 겨냥해 “그렇게 오만한 모습이 과연 집권 여당의 대표냐. 오만의 극치다”라며 “책임을 우리에게 넘기면서 무슨 (국민의당이) 골목대장이니, 땡깡이니 하는 자세를 갖고 산적한 국정과제를 풀어나갈 수 있겠나”라고 정면 비판했다. 그는 또 “일부 언론에서 오늘도 추 대표를 ‘DJ(김대중 전 대통령)의 딸’이라고 보도했으나, DJ는 ‘왜 내 딸이라고 하나’라며 불쾌해하셨다”라고 했다.

전날 추 대표는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백봉정치문화연구원 개원식에서 축사를 했다. 그는 국민의당을 향해 “더 이상 형제가 아니다”라고 했고, 자유한국당을 향해 “신사인 척하지 마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의 축사 도중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자리를 떴다. 추 대표는 단상에서 내려온 뒤 “내 이야기 좀 듣고 가라”는 박 전 대표를 본 척도 하지 않고 다른 의원과 인사를 했다.

박 전 대표는 “우리가 언제 형제였느냐. 언제 민주당이 국민의당을 형제 취급이나 했느냐”고 했다. 그는 “추 대표와 청와대의 오만한 자세로는 일만 더 꼬이게 될 것”이라며 “어제부터는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도 낙마시켜라’는 문자메시지가 온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도 이날 오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청와대와 민주당의 막말과 사실 왜곡이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당이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의 낙마를 김 후보자 찬성 표결의 조건으로 내걸었다는 민주당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다.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추미애#박지원#국민의당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