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최종구 “수출입은행장 취임 저지, 노조의 갑질”
더보기

최종구 “수출입은행장 취임 저지, 노조의 갑질”

송충현기자 입력 2017-09-14 03:00수정 2017-09-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존재감 보여주려는 구태 사라져야” 강력 비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은성수 신임 수출입은행장의 출근을 막고 있는 노조에 대해 “물리력을 동원한 전형적인 갑질”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최 위원장은 13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채용박람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은 행장 취임과 관련한 노조의 행동은 불합리하다”며 “왜 취임을 막는지 이해를 못 하겠다”고 말했다.

수은 노조는 은 행장이 한국투자공사(KIC) 사장으로 재직할 때 성과연봉제를 추진했다는 등의 이유로 11일부터 수은 본관 출입문을 막은 채 출근을 막고 있다. 이 때문에 은 행장은 아직 공식 취임식을 열지 못했다.

최 위원장은 “노조의 존재감을 보여주려는 구태가 사라져야 사회로부터 신뢰를 받을 수 있다”며 “노조만을 위한 무모한 행동은 하지 말아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금융감독원장과 산업은행 회장은 무난하게 취임했는데 은 행장도 그에 못지않게 훌륭하다. 적임자인 분이 임명됐다고 본다”며 은 행장에게 힘을 실어줬다. KB금융그룹 등 다른 금융사의 노사 갈등에 대해선 “드릴 말씀이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한편 수은은 “노조와 대화를 통해 원만한 해결책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송충현 기자 balgun@donga.com
#최종구#수출입은행장#노조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