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재인 대통령, 어금니 2개 뽑은 날 ‘사드 메시지’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어금니 2개 뽑은 날 ‘사드 메시지’

유근형기자 입력 2017-09-12 03:00수정 2017-09-12 09: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트레스 누적… 8일 임플란트 시술
노무현 정부때도 “1년간 10개 뽑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치아 임플란트 시술을 받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11일 “문 대통령이 러시아 방문에서 돌아온 뒤 8일 오후 (임플란트를 심기 위해) 어금니 2개를 추가로 절개했다”며 “지난해 탄핵 정국 이후 휴식 없이 대선을 치르고 인수위원회 없이 새 정부를 출범시키며 스트레스가 누적된 게 원인인 것 같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8일 치과 시술 후 사드 임시배치 관련 대국민 메시지를 고심 끝에 발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미 노무현 정부 시절 수차례 임플란트 시술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자서전 ‘문재인의 운명’을 통해 “나는 (노무현 청와대에서 일하는) 첫 1년 동안 치아를 10개쯤 뽑았다”며 “웃기는 것은 우연찮게도 나부터 시작해 직급이 높을수록 뺀 치아 수가 많았다. 우리는 이 사실이야말로 직무 연관성이 있다는 확실한 증거라며 우스갯소리를 했다”고 적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7월 임플란트 시술을 받기도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의 근무 강도와 스트레스를 견디다 보면 치아 한두 개쯤은 빠질 각오를 해야 한다는 우스갯소리가 있다”고 전했다.

유근형 기자 noel@donga.com
#문재인 대통령#임플란트#사드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