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편의점서 잘 팔리면 경쟁력 OK”
더보기

“편의점서 잘 팔리면 경쟁력 OK”

정민지기자 입력 2017-08-12 03:00수정 2017-08-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식음료 업체들 신상품 테스트
“젊은층 대상 시장반응 살펴”… 해외업체들도 직접 납품 계약
식음료 ‘얼리 어답터’들은 편의점으로 간다?

연간 시장 규모가 20조 원까지 성장한 편의점이 국내외 식음료 업체들에 주요 유통채널로서 대접받고 있다.

특히 고객층이 젊은 편이어서 편의점에서만 살 수 있는 이색 상품이나 편의점에서 초기 반응을 살핀 뒤 판매처를 확대하는 선(先)판매 제품들이 늘어나고 있다.

11일 편의점업계 1위 씨유(CU)는 쌀막걸리와 아메리카노를 혼합한 신제품 ‘막걸리카노’(사진)를 14일부터 전국 매장에서 판매한다고 밝혔다. 전통주 기업 국순당이 씨유에 단독으로 선판매하는 제품이다. 막걸리에 커피를 더한 제품은 처음이다. 시장 반응에 따라 다른 유통업체들로 판매 채널을 확대할 예정이다. 이용구 BGF리테일 음용식품팀 MD(상품기획자)는 “커피를 즐기는 젊은 세대의 기호를 반영한 완전히 새로운 맛의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편의점은 최근 해외 유명 제조업체들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트렌드에 민감한 한국의 젊은 고객층을 대상으로 시장 가능성을 가늠해 볼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이다. 해외 제조사들이 중간 유통단계 없이 편의점과 직접 납품계약을 맺는 경우도 빈번해지고 있다.

대만 여행객들 사이에서 인기가 많은 ‘누가크래커’의 대만 제과업체 싼수궁(三叔公)은 소용량 제품을 특별 제작해 지난해 10월부터 국내 편의점에 납품하고 있다. 미국 시리얼 제조사 켈로그도 지난달부터 국내 편의점과 직접 계약을 맺고 시리얼바 2종을 판매하고 있다.

편의점업체들이 경쟁력 있는 제품들을 발굴하기 위해 직접 발품을 팔기도 한다.


세븐일레븐과 GS25는 카테고리별 상품기획자들이 수시로 해외 시장 조사를 하며 한국에서 경쟁력을 가질 법한 제품들을 발굴하고 있다. BGF리테일은 올해 초 편의점업계 최초로 ‘해외소싱팀’을 신설하기도 했다. 해당 팀은 일본 중국 미국 등 세계 각국에서 7개월간 40여 개 상품을 발굴해 거래 계약을 맺었다.

정민지 기자 jmj@donga.com
#편의점#식음료#이색 상품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