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효성 “불공정 공영방송 사장 책임 물을 수 있다”
더보기

이효성 “불공정 공영방송 사장 책임 물을 수 있다”

박성진기자 , 이서현기자 입력 2017-08-12 03:00수정 2017-08-12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당 지도부 면담서 밝혀… MBC사장-방문진 문책 시사
김영주 “MBC 블랙리스트 의혹… 불법 드러나면 검찰에 고발”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오른쪽)이 11일 국회 더불어민주당 대표 회의실에서 추미애 대표와 접견한 뒤 “어떤 정권, 정당에도 흔들리지 않는 방송을 만드는 것이 저의 책무”라고 말하고 있다. 김동주 기자 zoo@donga.com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11일 “공영방송 사장이 공적 책임과 공정성을 지키지 않았다면 책임을 물을 수 있다”고 밝혔다. 최근 퇴진 요구가 커지고 있는 공영방송인 KBS와 MBC의 사장 임기를 보장할 뜻이 없음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를 차례로 예방한 뒤 MBC 제작 거부 사태와 관련한 질문에 “정연주 전 KBS 사장의 소송에서 대법원이 ‘임명’은 ‘임면(任免·임명과 해임)’을 포함한다고 했다”며 “방통위가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장과 이사를 임명하는 것으로 돼 있어 임면도 할 수 있고, 궁극적으로 사퇴를 포함한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권한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철저한 검토와 실제 조사를 통해 어느 수준까지 책임을 물을 수 있는지 구체적으로 검토해 보겠다”고 설명했다.

이 위원장은 “지금 공영방송이 여러 가지로 상당히 나락으로 떨어져 있는 상태”라며 “이것들을 바로잡는 것이 방통위원장으로서의 소임”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방송을 정상화하겠다는 것이 특정 정치세력에 유리한 방송을 하겠다는 것이 아니다”라며 “어떤 정치세력에도, 정권에도 흔들림 없는, 그래서 제 구실을 하는 방송을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자유한국당 강효상 대변인은 “권력에 취해 공영방송사 저격수 역할을 자임한 이 위원장의 즉각적인 퇴진을 요구하며, 이를 거부하면 대통령을 상대로 이 위원장 임명무효 확인 소송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이날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MBC가 카메라기자의 성향을 분석해 만든 문건인 이른바 ‘블랙리스트’ 의혹에 대해 “사실이라면 명백한 불법행위이자 부당 노동행위다. 불법성이 드러나면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답했다. 고용부는 MBC의 부당 노동행위 혐의에 대해 특별근로감독을 진행하고 있다.

● MBC 제작거부… 일부 뉴스 결방


한편 MBC 보도국 취재기자 80명이 11일 제작 거부를 선언하면서 오후 4시 MBC ‘뉴스 M’과 0시 반 ‘뉴스24’ 등 일부 뉴스가 결방됐다. 제작 거부에 참여한 취재기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공영방송 MBC 저널리즘의 복원을 위해 김장겸 사장과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 이사장, 보도국 보직 부장들의 사퇴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박성진 psjin@donga.com·이서현 기자
#이효성#공영방송#mbc#블랙리스트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