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우리말과 영어로 읊은 詩… 새 맛, 새 감동
더보기

우리말과 영어로 읊은 詩… 새 맛, 새 감동

손효림기자 입력 2017-08-01 03:00수정 2017-08-01 11: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하재연 시인 작품 낭독회
한국문학번역원 두번째 ‘譯詩 행사’… “세상을 가로지르는 느낌 황홀”
하재연 시인과 제이크 레빈, 양수현, 석혜미 번역가(오른쪽부터)가 시를 영어로 번역하는 과정의 고충과 매력에 대해 말하고 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세계의 모든 호텔에서 체크아웃을 하며/연인들은 작별한다/이제 정말 안녕이라는 듯이….”

하재연 시인(42)이 자신의 시 ‘4월 이야기’를 낭송하는 목소리가 지난달 26일 저녁 서울 서대문구 신촌역로 ‘카페 파스텔’에 울려 퍼졌다. 양수현 번역가(33)의 목소리가 이어졌다.

“Lovers check out of every hotel in the world/And give a gesture of farewell/As if this really means goodbye….”

카페를 꽉 채운 40여 명이 조용히 귀 기울이고 있었다. 하 시인의 작품을 우리말과 영어로 감상하는 자리였다. 한국문학번역원이 마련한 ‘역:시(譯詩)’ 행사로, 6월 유희경 시인의 시를 스페인어로 낭송한 데 이어 두 번째다. 이 카페의 한쪽 공간엔 시집 전문 서점 ‘위트 앤 시니컬’이 있다.

양 씨와 석혜미 씨(29), 제이크 레빈 계명대 문예창작학과 교수(32·미국)가 한 달 동안 함께 번역한 시 9편이 독자들을 만났다. 시인이기도 한 레빈 교수가 영어로 쓴 ‘유토피아에게: 하재연의 시에 부쳐’를 하 시인이 우리말로 번역한 시도 낭송했다.

교차 낭독이 진행되는 한 시간 반 동안 눈을 지그시 감고 듣는 이도 있었다. 회사원 김지형 씨(29)는 “다른 언어로 시를 접하니 렌즈를 통해 새로운 세상을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회사원 주우진 씨(30·여)는 “영어로 시를 다시 들으니 신선하다. 시인이 직접 낭독하는 걸 듣는 것도 좋았다”고 말했다.

시 번역은 고도의 세밀함을 요구한다. 석 씨는 “시는 느낌과 이미지, 단어의 소리까지 고려해 번역해야 한다. 하 시인의 작품은 아름다움, 서늘함, 차가움 등의 이미지가 강해 이를 살리기가 쉽지 않았지만 흥미로운 작업이었다”고 말했다.


중의적 표현에 대해서도 고민을 많이 했다. 양 씨는 “‘안녕, 드라큘라’에서 ‘안녕’은 만남과 이별의 의미를 모두 담고 있어 ‘Hello’와 ‘Good-bye’ 중 고민하다 결국 ‘Hello’를 선택했다. 우리말 작품보다 의미가 축소됐지만 어쩔 수 없었다”고 말했다. 레빈 교수는 “한국어에는 ‘푹신푹신’ 같은 의태어나 의성어가 많아 이를 옮기기가 쉽지 않다. 한 문장에 여러 이야기를 길게 담고 있는 경우도 적지 않아 문장을 나눌 때도 많다”고 말했다.

하 시인은 낭독을 하다 전율이 일었단다. 그는 “영어로 옮긴 시를 들으니 세상을 가로지르며 다른 이들과 연결되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고 말했다. 10월에는 문태준 시인의 작품을 독일어로, 11월에는 김행숙 시인의 작품을 프랑스어로 낭독하는 행사가 각각 열린다.

손효림 기자 aryssong@donga.com
#하재연#하재연 시인 작품 낭독회#시 번역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