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중국군, 北접경지역서 실탄 훈련… 中전투기, 美정찰기 위협 비행도
더보기

중국군, 北접경지역서 실탄 훈련… 中전투기, 美정찰기 위협 비행도

윤완준 특파원 , 김수연 기자 입력 2017-07-26 03:00수정 2017-07-26 09: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외교·안보]한반도 둘러싼 무력시위 긴장 고조
中, 美의 대북 선제타격 경계 강화… 한반도 유사시 北 핵시설 선점 노려
중국이 미국의 대북 공격 가능성에 대비해 북한지역에 투입할 가능성이 있는 중국군의 실탄훈련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주목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4일(현지 시간) 미국의 대북 군사 공격 가능성에 대비해 중국이 1416km에 달하는 북-중 접경지역 군사력을 강화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특히 지난달과 이달 중국군의 공격헬기부대와 기갑보병부대 등 북한 파병이 가능한 특수부대와 공수부대가 실탄훈련을 진행했다. 기갑보병부대는 최근 중국 동부 전구(戰區)에서 북-중 접경지대 등 중국 동북지방을 관할하는 북부 전구로 이동 배치됐다. 중국은 지난해 군을 5대 전구(북부, 중부, 서부, 동부, 남부)로 개편했다.

WSJ는 중국군의 이런 움직임이 북한 내 핵시설 확보 능력 향상의 일환이라고 봤다. 한미가 북한지역에 진격할 경우 중국군 특수부대와 공수부대를 투입해 먼저 핵시설을 점령하고 공군의 지원을 받는 지상부대가 북한 내륙 깊숙이 진격하는 시나리오다. 이러면 6·25전쟁 이후 처음으로 미중이 전쟁을 벌이게 된다. 이는 중국군의 북한 급변사태 대비가 기존의 ‘중국 동북지역으로의 북한 난민 유입 방지’라는 수동적 전략에서 ‘핵 안전과 한반도 안정을 위한 병력 전개’라는 적극적 전략으로 변화된 것이어서 주목된다.


중국군의 북-중 접경지대 군사력 강화는 △접경지역에 24시간 감시카메라 및 산악지역 감시 드론 배치 △북-중 접경지역인 지린(吉林)성에 핵·화학 공격 대비 지하 대피시설 강화 및 확대 △국경수비대가 전 접경지역 순찰 및 정보 수집, 위기 대책 수립 등이다.

관련기사

24일 한반도 서해와 동중국해 사이의 공역을 비행하던 미 해군 소속 EP-3 정찰기와 중국군 J-10 전투기 2대가 충돌 일보 직전까지 갔던 상황도 중국군의 최근 움직임과 맞물려 주목된다. 중국군이 최근 북부 전구의 관할 범위를 동북지역과 북-중 접경지역뿐 아니라 중국 동부와 서해까지 넓힌 뒤 발생한 사건이기 때문이다. 즉, 이 사건 역시 북한 문제를 둘러싼 미중 갈등의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북한이 정전협정일(27일) 즈음에 미사일 발사실험을 할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미국은 29일 또는 30일 알래스카주 기지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미사일 요격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미 국무부는 24일 한국 정부의 남북 군사회담 제안에 대해 “강력한 대북 제재가 한미 정상 간 약속이었다”며 “북한에 분명한 신호를 보내야 할 때”라고 밝혔다.

베이징=윤완준 특파원 zeitung@donga.com / 김수연 기자
#한반도#무력시위#핵시설#정전협정일#북한#미사일#중국#미국#실험#이동식발사차량#tel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