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연타석 대포 최정 MVP… 퓨처스선 최민재
더보기

연타석 대포 최정 MVP… 퓨처스선 최민재

임보미기자 입력 2017-07-17 03:00수정 2017-07-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SK 이틀 연속 배출 ‘독식’
대구=뉴시스
2017 프로야구 올스타전의 ‘추억’이 이승엽의 것이었다면 ‘실속’은 SK의 것이었다.

15일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로는 1회 솔로, 3회 스리런의 연타석 홈런을 날린 SK 최정(30·사진)이 뽑혔다. 전날 퓨처스 올스타 MVP에 오른 최민재(23)에 이은 SK의 이틀 연속 올스타 MVP 배출이었다. 이날 2이닝을 퍼펙트로 막은 메릴 켈리(29) 역시 우수 투수상을 받았다. SK가 올스타, 퓨처스 올스타 MVP를 독식한 소감을 묻자 최정은 “진반농반”이라며 “SK가 전국구 인기 구단으로 발돋움했으면 좋겠다”는 ‘웃픈’(웃기면서 슬픈) 답을 내놨다.

한편 퓨처스 MVP에 오른 뒤 “픽 미, 픽 미(Pick me, pick me)”라고 말한 최민재에 대해 트레이 힐만 SK 감독은 “우리 선수가 MVP를 탄 것도, 그 선수가 자신을 뽑아 달라고 한 것 모두 기쁜 일”이라며 웃었다. 그는 “픽미” 발언에 대한 응답은 뭐냐고 묻자 뜻 모를 웃음과 함께 “축하한다”고만 답했다.
 
대구=임보미 기자 bom@donga.com
관련기사
#2017 프로야구 올스타전#mvp sk 최정#최민재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