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김종필, 심한 스트레스로 식사 못해 입원 “박근혜 정부 靑문건 관리 어떻게 했기에…”
더보기

김종필, 심한 스트레스로 식사 못해 입원 “박근혜 정부 靑문건 관리 어떻게 했기에…”

김동혁기자 , 권기범기자 입력 2017-07-17 03:00수정 2017-07-17 11: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근혜 재판-문재인 정부 대북정책 등 최근 정치적 상황에 답답함 토로
“민정수석실 문건 공개 말이 되나” 박근혜 前대통령 참모들 겨냥해 비판
서울아산병원에 입원한 김종필 전 국무총리(왼쪽)를 사촌 처제인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이 15일 병문안하고 있다. 김 전 총리는 12일 소화불량으로 자주 식사를 거르게 돼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출처 신동욱 공화당 총재 페이스북
김종필 전 국무총리(91)가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김 전 총리는 소화불량으로 식사를 자주 거르면서 몸이 쇠약해졌다고 한다. 특히 사촌 처제인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구속 수사와 재판 과정,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관련 뉴스 등을 접하면서 스트레스를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총리 측은 “최근의 정치적 상황에 대해 자주 답답함을 토로했다”고 밝혔다.

12일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 동관 VIP실에 입원한 김 전 총리는 전반적인 건강검진을 받았고 16일 현재 영양제 주사를 맞고 있다. 김상윤 특보와 처남인 박준홍 자유민주실천연합 총재가 김 전 총재 입원을 도왔다. 김 전 총리는 입원하지 않으려 했지만 장기간 식사를 걸러 쇠약해지자 주변에서 입원을 적극 권유했다. 특별한 이상이 발견되지 않으면 조만간 퇴원할 예정이다.


김 전 총리는 박근혜 정부의 실패로 보수가 수세에 몰린 상황에 대한 스트레스와 문재인 정부에 대한 못마땅함이 맞물려 최근 식사를 일절 못했다고 측근들은 전했다. 김 전 총리는 14일에도 박 전 대통령 재직 중 만들어진 민정수석실 문건과 메모 300여 건이 공개됐다는 뉴스를 접하고 화를 낸 것으로 전해졌다. 15일 병문안을 다녀온 측근에 따르면 김 전 총리는 “민정수석실 문서가 공개되는 게 말이 되느냐. 도대체 박 전 대통령을 모신 참모들이 어떻게 했기에 이렇게 통제력이 없느냐”고 탄식했다.

최근 박정희 전 대통령 탄생 100주년 기념우표 발행이 무산된 것도 건강에 악영향을 끼친 것으로 전해졌다. 박근혜 정부에 이어 박정희 정부마저 부정당하는 듯한 분위기에 낙심했다는 얘기다. 김 전 총리 측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고향인 경북 구미우체국에서라도 개별적으로 기념우표를 발행할 수 있는지 알아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촌 처제인 박근령 전 육영재단 이사장의 남편 신동욱 공화당 총재는 박정희 대통령 배지달기 운동본부와 함께 제작한 박정희 탄생 100주년 기념 배지를 16일 김 전 총리에게 전했다.

박 전 이사장은 김 전 총리를 병문안한 다음 날인 16일 동아일보와의 전화에서 “타계한 (부인) 박영옥 여사 생각이 많이 나시는 듯했다”며 “‘(박 여사가) 이런 상황에서 내조하면 좋은데…’라며 (박 여사) 유택(幽宅·묘소)에도 가보고 싶다고 말하셨다”고 전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구속 수사와 재판 이야기를 하며 ‘연민의 정’을 드러내기도 했다고 한다. 병실에는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등 전현직 정치인들이 보낸 위로 화환이 가득했다고 박 전 이사장은 전했다.

김동혁 hack@donga.com·권기범 기자
관련기사
#김종필#청와대#박근혜#문건#스트레스#입원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