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신고리 중단 논의’ 한수원 이사회 무산
더보기

‘신고리 중단 논의’ 한수원 이사회 무산

최혜령 기자 , 정재락 기자 입력 2017-07-14 03:00수정 2017-07-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노조 저지로 이사들 본사 못들어가… 주민들도 반대… 혼란 계속될 듯
“공사중단 결사반대”… 한수원 사장 진입 실패 13일 오후 경북 경주시 한국수력원자력 본사 1층에서 한수원 노동조합원들이 건물 안으로 들어가려는 이관섭 한수원 사장을 가로막고 있다. 이날 신고리 5, 6호기 공사 중단을 의결할 예정이었던 한수원 이사회는 일단 연기됐다. 경주=박경모 기자 momo@donga.com
신고리 원자력발전소 5, 6호기의 공사 일시 중단을 결정하기 위해 열릴 예정이던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가 한수원 노동조합과 신고리 인근 지역 주민의 강력한 반대에 부닥쳐 무산됐다.

한수원은 13일 경북 경주시 한수원 본사에서 개최하기로 했던 이사회를 취소하고, 추후 개최 장소와 시간을 다시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조성희 이사회 의장을 비롯한 비상임이사 4명은 이날 오후 3시 5분쯤 한수원 본사 1층 정문으로 들어가기 위한 1차 시도를 했지만 노조원들에게 막혀 진입하지 못했다. 이어 오후 5시 10분쯤 2차 진입을 노렸지만 역시 노조원들에게 막혀 물러났다.

한수원 노조원 150여 명은 이날 본사 1층 로비에 모여 “건설 중단 결사반대” 등의 구호를 외치며 반대시위를 벌였다. 신고리 5, 6호기 협력업체 직원들과 건설현장 인근 지역인 울산 울주군 서생면 주민들도 한수원 본사 앞 도로 등에서 공사 중단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에 앞서 산업통상자원부는 한수원에 3개월의 공론화 기간 중 신고리 5, 6호기 공사를 일시 중단해 달라는 공문을 보냈다. 이사회는 이날 이를 의결할 계획이었다. 이사회가 취소되면서 공식적인 공사 중단 결정은 미뤄지게 됐다.

한수원 측은 날짜를 다시 잡아 이사회를 열 예정이지만 노조는 앞으로도 이사회 개최를 막을 방침이다.

한편 한수원은 경북 영덕군에 건설할 예정이던 천지 원전 1, 2호기의 환경영향평가 용역을 최근 중단했다. 이에 따라 박근혜 정부 때 계획됐던 신한울 3, 4호기와 삼척 1, 2호기 등 원전 6기 사업에 모두 제동이 걸리게 됐다.

경주=최혜령 herstory@donga.com·정재락 기자
관련기사




#신고리#공사 중단#원전#노조#한수원#이관섭#이사회#주민#경주#5호기#6호기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