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당내 만류에도 강경발언 계속… 추미애 ‘마이웨이’
더보기

당내 만류에도 강경발언 계속… 추미애 ‘마이웨이’

박성진 기자 입력 2017-07-13 03:00수정 2017-07-13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민의당 제보조작 민주주의 유린”
여권 지지층 관심 높아지자… SNS팀 꾸려 발언모습 생중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사진)가 최근 당 대표 비서실 내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팀을 새로 꾸렸다. 국민의당 ‘문준용 씨 제보 조작 사건’에 대한 추 대표의 일관된 강경 발언에 호응하며 늘어난 지지자들과 스킨십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신설된 SNS팀이 특히 강화하고 있는 소통 창구는 페이스북 라이브다. 추 대표 개인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민주당 최고위원회, 각종 당 행사 등에서 추 대표가 현장 발언한 모습을 실시간으로 생중계한다. 당 대표 비서실 소속 당직자들 일부가 촬영, 동영상 게재 등 계정 관리 업무를 병행한다.

추 대표 측 관계자는 “일부 왜곡될 수도 있는 언론 보도 대신 실시간 생중계로 추 대표의 발언 전부를 보고 들을 수 있도록 해달라는 지지자들의 요청이 최근 크게 늘어나 관련 채널을 다양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 대표 측은 늘어나는 페이스북 친구를 모두 수용하기 위해 ‘친구 맺기’에 제한이 없는 페이스북 ‘추미애 페이지’도 신설했다.

정치권에서는 국민의당을 향한 추 대표의 ‘머리 자르기’ 발언 논란 이후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의 ‘추미애 관심도’가 높아졌다고 판단하고 있다. 여권 관계자는 “당내에서 여소야대 정국에서의 ‘협치’를 위해서는 집권여당 대표가 야당을 자극하는 발언은 삼가야 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지만 문 대통령 지지자들 사이에서 ‘정치인 추미애’ 개인의 입지가 강화되고 있다는 점을 추 대표가 놓치지 않고 있다”고 분석했다.

추 대표는 12일 대전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도 페이스북 라이브를 통해 생중계했다. 추 대표는 “(국민의당의) 자체 진상조사 꼬리 자르기가 실패했다”며 “이번 사건은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국민을 속인 범죄”라고 강경 발언을 이어갔다. 전날 당내 4선 이상 중진 의원들 모임 등에서는 추 대표의 발언 완화를 통한 국회 정상화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강하게 나와 12일 최고위는 발언 수위 조절 여부가 주목되던 회의였다. 이날 추 대표의 페이스북에는 ‘절대 사과 마세요’ ‘소신껏 밀어붙이세요’ 등의 댓글이 달렸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주요기사
#추미애#국민의당#제보조작#sns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