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이언주 의원 급식 조리사 비하 일파만파…“막말도 정도가 있다” 여론 ‘부글부글’
더보기

이언주 의원 급식 조리사 비하 일파만파…“막말도 정도가 있다” 여론 ‘부글부글’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7-10 09:24수정 2017-07-10 10: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언주 의원 급식 조리사 비하 일파만파…“막말도 정도가 있다” 여론 ‘부글부글’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를 맡고 있는 이언주 의원이 파업 노동자를 ‘미친놈’, 급식 조리종사원을 ‘밥하는 아줌마’라고 표현했다는 보도가 나와 공분을 사고 있다.

9일 SBS 취재파일에 따르면, 이언주 의원은 지난 6월 30일 SBS 기자와 전화 통화에서 29~30일간 민주노총 총파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파업관련 견해를 밝히는 과정에서 이 같은 표현을 했다.

이언주 의원은 학교 비정규직 파업에 대한 부당성을 상세히 설명한 뒤, 파업 노동자들을 “미친놈들”, 급식 조리종사원들에 대해선 “아무 것도 아니다. 그냥 급식소에서 밥 하는 아줌마들이다”라고 비하성 발언을 했다고 한다.

이언주 의원은 특히 급식 조리종사원에 대해 “솔직히 조리사라는 게 별 게 아니다. 그 아줌마들 그냥 동네 아줌마들”이라며 “옛날 같으면 그냥 조금만 교육시켜서 시키면 되는 거다. 밥하는 아줌마가 왜 정규직화가 돼야 하는 거냐?”는 등의 말도 했다고 SBS는 전했다.

주요기사

이언주 의원의 발언에 온라인 여론은 들끓었다. 보도 당일은 물론 10일에도 주요 포털 실시간 검색어 상위에 이언주 의원이 자리했다.

네티즌들은 이언주 의원 발언의 부적절함을 지적하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 네티즌은 “식당 조리사 분들을 그리 비하해놓고 어디 가서 밥 사먹을 생각도 하지마라”며 “항상 직접 밥 해먹고 도시락 싸들고 다니시라”라고 일갈했다.

다른 네티즌은 “막말도 정도가 있다”며 “더운 날 고생하는 노동자와 급식종사자에게 할 말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포토·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