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무슬림 다 죽이겠다”… 런던, 이번엔 ‘이슬람혐오’ 보복 테러
더보기

“무슬림 다 죽이겠다”… 런던, 이번엔 ‘이슬람혐오’ 보복 테러

한기재기자 입력 2017-06-20 03:00수정 2017-10-17 01: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48세 백인남성, 북부 모스크 인근서 무슬림 노리고 인도로 차량 돌진
1명 사망 10명 부상… 시민들이 잡아
英사회 일제히 “역겨운 테러” 규탄
英-EU ‘브렉시트 협상’ 시작… 일각선 “하드 브렉시트 동력 상실”

“무슬림들을 다 죽이고 싶다.”

19일 0시경 영국 런던 북부의 모스크 인근 인도를 덮친 화물차 운전자의 외침에 라마단 저녁 기도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시민들은 혼비백산했다. 화물차에서 내려 도망가려던 이 운전자를 제압해 경찰에 넘긴 시민들 중 한 명인 압둘라만 아이드루스 씨는 영국 통신사 PA에 “경찰에 연행되면서도 그는 웃고 있었다. (인도 돌진은) 고의적이었다”고 말했다.

연일 발생하는 테러로 흉흉한 영국에 이번엔 무슬림들을 겨냥한 테러가 발생했다. BBC 등 현지 언론은 런던 북부 세븐시스터스가(街) 핀스버리파크 모스크 인근 무슬림복지관 앞에서 48세 백인 남성이 운전하는 흰색 화물차가 인도로 돌진해 1명이 숨지고 최소 10명이 다쳤다고 보도했다. 사망자와 부상자는 모두 무슬림이다. BBC는 화물차의 인도 돌진 전에도 사망자가 이미 거리에 쓰러져 행인들의 도움을 받고 있었다며 정확한 사인은 아직 불분명하다고도 전했다. 무슬림복지관 소속 이맘(이슬람 성직자)은 제압당한 용의자를 폭행하려는 시민들을 자제시켜 박수를 받았다.

영국 사회는 일제히 규탄에 나섰다. 테리사 메이 총리는 국가안보회의인 코브라회의를 마친 뒤 총리관저 앞에서 발표한 성명에서 이번 사건을 무고한 사람들을 공격한 테러로 규정하고 “최근 있었던 다른 테러들이 그랬던 것처럼 역겹다”고 말했다. 핀스버리파크가 포함된 지역구 의원이기도 한 제러미 코빈 노동당 당수는 현장을 찾아 “모스크에 대한 공격은 우리 모두를 상대로 한 공격”이라고 말했다. 영국무슬림위원회는 “(이번 테러는) 가장 폭력적인 형태의 이슬람 혐오주의”라고 성명을 통해 비판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이 지역은 런던에서 가장 다양성이 강한 곳 중 하나다. 과거엔 아일랜드 출신이 주로 거주했으며 지금은 알제리 출신 이민자들이 많이 산다. 뉴욕타임스(NYT)는 사상자들이 다녔던 핀스버리파크 모스크는 북런던의 주요한 종교 시설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과거 이 모스크의 지도자가 테러 관련 혐의로 미국에서 종신형을 선고받는 등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의 ‘온상’으로 통하기도 했으나 2003년 대대적 단속 이후 “새로운 지도부와 기풍으로 운영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테러와 대형 화재로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서 영국은 19일 유럽연합(EU)과 첫 브렉시트 협상에 돌입했다. 데이비드 데이비스 영국 브렉시트장관과 미셸 바르니에 EU 협상 대표는 브뤼셀에서 첫 브렉시트 협상을 가졌다.

최근 총선에서 보수당 과반을 지키지 못해 총리 퇴출 위기에까지 빠진 메이 총리가 기존의 ‘하드 브렉시트’를 추진할 정치적 자본이 부족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선데이텔레그래프는 친(親)EU 의원들이 메이 총리의 총선 패배 후 협상 방향의 재고려 필요성을 제기하고 있다며, 이 경우 “메이 총리가 반(反)EU파의 도전에 맞닥뜨릴 것”이라고 17일 전했다. BBC는 영국상공회의소 등 5개 경제기관이 산업장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브렉시트 협상 마무리 전까지 영국의 EU 단일시장 접근권을 유지시켜 달라고 요구했다고 18일 전했다.


가디언은 “EU 측은 메이 정부가 향후 몇 달간 브렉시트와 관련해 어떤 입장도 유지시키기 어려울 것을 우려하고 있다”며 “아무런 협상 결과 없이 브렉시트가 강행되는 ‘잔혹한 브렉시트(brutal Brexit)’가 현실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이슬람#보복 테러#브렉시트 협상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