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한국당-바른정당, 상임위 보이콧 “강경화 임명에 항의… 냉각기 필요”
더보기

한국당-바른정당, 상임위 보이콧 “강경화 임명에 항의… 냉각기 필요”

송찬욱기자 , 길진균기자 입력 2017-06-20 03:00수정 2017-06-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현미 장관후보 청문보고서 불발… 김상곤-조대엽 청문회는 열기로
한국당 “송영무, 주민등록법 4번 위반, 독도함 수주 한진重과 유착 의혹도”
이상돈 “조대엽 주주사, 불법 여론조사”
한국당 의총 “협치 파괴” 피켓 시위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앞줄 가운데) 등 소속 의원들이 19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하는 피켓 시위를 벌이고 있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 임명 강행에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19일 예정된 5개 상임위원회를 보이콧했다. 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 직후 “대통령이 부적격자를 임명 강행한 데 대한 항의 표시로 냉각기를 가져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며 “오늘부터 상임위 활동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예정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과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실시 계획서 채택 논의 등이 무산됐다.

다만 한국당은 김상곤 후보자와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까지 보이콧하지는 않을 방침이다. 정 원내대표는 “청문회에서 이분들이 얼마나 부적격한 인사 검증을 거쳐 왔는지 (밝히기 위해) 송곳 청문회를 하는 것이 더 적합하다”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상임위 일정 전면 거부는 없다”며 보수 야당과 다소 거리를 뒀다.

남은 청문회 대상자에 대한 야당의 의혹 제기는 이날도 이어졌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한국당 김학용 의원은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 요청서를 분석한 결과 송 후보자가 모두 네 차례 위장전입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송 후보자를 지명하면서 “주민등록법 위반이 확인됐다”고 사전에 밝혔지만 한 차례가 아니었던 셈이다.

송 후보자는 1989년 당시 제5전단 작전참모로 재직할 때 경남 진해시 관사에 거주하면서 주소지를 대전 동구의 부친 자택으로 옮겼다. 대전 서구에 있는 군인공제회 아파트를 분양받기 위해서였다. 이어 1991년 11월에는 실제 거주하지 않으면서 군인공제회 아파트로 주민등록을 이전했다. 송 후보자 측은 김 의원에게 “신규 분양 아파트 담보대출을 받는 조건이었다”고 해명했다. 1994년 10월과 1997년 8월에는 각각 형의 자택과 고조부의 기념사당으로 주소지를 옮긴 것으로 드러났다.

송 후보자와 한진중공업의 유착 의혹도 제기됐다. 김 의원에 따르면 2002년 송 후보자가 해군 조함단장 시절 한진중공업이 독도함 건조를 수주했다. 송 후보자는 당시 독도함 발주를 앞두고 부하 직원들의 반대에도 한진중공업을 방문했고, 그 직후 한진중공업이 독도함 낙찰을 받았다는 것이다. 이에 송 후보자 측은 “한진중공업 방문은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강남조선 등을 포함해 국내 방산 조선업체 초도 방문 차원이었다”며 “독도함 건조 수주와 무관하다”고 해명했다.

이날 조 후보자와 관련해선 조 후보자가 2대 주주로 있는 여론조사 업체의 불법 여론조사 의혹이 제기됐다.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은 “조 후보자가 2대 주주이자 사외이사로 있는 여론조사 업체 ‘리서치21’이 2014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실시한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경남 양산시장 경선 여론조사에서 일부 불법행위 의혹이 제기돼 예비후보 2명으로부터 피소돼 현재 심리가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송찬욱 song@donga.com·길진균 기자
#야당#상임위#보이콧#문재인 정부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트렌드뉴스

많이 본

댓글이 핫한

베스트 추천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