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경남도 ‘여성가족정책관’ 개편 갈등
더보기

경남도 ‘여성가족정책관’ 개편 갈등

강정훈기자 입력 2017-06-20 03:00수정 2017-06-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성가족정책과’로 변경 추진… 여성단체들 “여성정책 후퇴” 반발 경남도의 여성, 아동 정책을 총괄하는 여성가족정책관을 여성가족정책과로 바꾸는 문제를 놓고 여성단체와 경남도가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경남도는 행정부지사 직속인 여성가족정책관을 여성가족정책과로 변경해 복지여성보건국(현 복지보건국) 아래 두는 조례 개정을 추진하고 있다. 20일 경남도의회 기획행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29일 본회의에 상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경남여성단체연합과 회원단체들은 19일 여성가족정책관제 유지를 촉구하는 긴급토론회를 열었다. 이에 앞서 최근에는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가족정책관 폐지는 경남의 여성, 아동 정책을 후퇴시키는 처사”라며 “문재인 정부의 성평등 강화 정책과도 배치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도지사가 공석인 상태에서 도민 목소리도 제대로 반영하지 않고 졸속으로 추진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경남도의원인 여영국 정의당 경남도당 위원장은 “경남의 성평등 수준이 전국 하위권인데 여성가족정책관 폐지는 부당하다”고 말했다. 전직 여성가족정책관 A 씨도 “비록 과장과 동일한 4급이긴 하지만 업무의 비중을 감안해 정책관을 두었던 것”이라며 “여성, 아동 정책이나 인프라가 빈약한 지역 사정을 고려하면 유지가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경남도 관계자는 “조직 개편을 하더라도 업무는 축소되지 않는다”며 “오히려 3급 국장이 여성과 아동 정책을 직접 추진하면 더 효율적일 것”이라고 밝혔다.

강정훈 기자 manman@donga.com
#경남 여성가족정책관 개편#여성가족정책과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