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에듀플러스]숭실대 등 대학ICT연구센터 7곳 선정
더보기

[에듀플러스]숭실대 등 대학ICT연구센터 7곳 선정

동아일보입력 2017-06-20 03:00수정 2017-06-2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래창조과학부가 2017년도 대학ICT연구센터로 7개 대학을 선정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뽑힌 대학은 숭실대와 서강대, 한양대, 인하대, 가천대, 경희대, 울산과학기술원이다.

지난 2000년 시작된 대학ICT연구센터는 대학의 기술개발을 통해 석박사급 고급인력 양성, 산학협력을 지원하는 ICT 분야 고급 전문인력 양성사업이다.

미래부는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인 인공지능과 5G 등 전략분야를 중심으로 산업계 수요를 반영해 대학ICT연구센터를 선정했으며, 기존 36개 센터를 포함해 올해까지 총 43곳이 운영된다고 설명했다.

숭실대는 네트워크 분야를 수행하고, 인하대는 인공지능(AI), 서강대는 소프트웨어(블록체인), 가천대는 융합서비스(ICT+의료), 한양대는 5G를 각각 연구하며, 경희대, 울산과학기술원의 경우 자유공모로 진행한다.

7개 대학ICT연구센터는 향후 4년간 각각 연 5억∼8억 원씩 정부 지원을 받아 연구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기업 중심의 산학협력과제, 국제공동 연구과제, 전공실무 능력 배양 등을 통해 산업수요에 맞는 고급기술인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할 것으로 기대된다.

미래부는 오는 2022년까지 체계적이고 계속적인 지원을 통해 ICT 고급인재 1만 명을 양성할 계획이다. 강성주 미래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제4차 산업혁명 시대의 문제해결능력을 겸비한 ICT 창의융합형 고급인재가 배출되기를 바란다”며 “이를 위한 지원을 지속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숭실대#대학ict연구센터#교육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