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자유한국당 “문정인 특보 발언, 한미동맹 구멍 내는 발언…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더보기

자유한국당 “문정인 특보 발언, 한미동맹 구멍 내는 발언…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7-06-19 10:17수정 2017-06-19 13: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특보의 발언을 지적하면서 “한미동맹의 커다란 구멍을 내는 발언”이라며 “문정인 특보는 북한의 특보가 아니라 대한민국 대통령의 특보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국당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문정인 청와대 통일외교안보특보의 발언을 보면 이분이 과연 대한민국 대통령의 특보가 맞는지 의심스럽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정 원내대변인은 “문정인 특보는 16일 미국에서 ‘사드 때문에 한미 동맹이 깨지면 그게 무슨 동맹이냐’, ‘북한이 핵 미사일 활동을 중단할 경우 한미 합동군사훈련 및 한국 내 미국 전략자산 축소를 논의할 수 있다’, ‘한미군사훈련이 한반도 긴장을 증폭시키고 북한 대응을 강화시킨다’는 발언을 했다”면서 “대한민국 대통령 특보가 사드와 한미군사훈련에 대해 굳건한 동맹 체제를 확인해야 할 미국에 가서 한 발언은 오히려 한미동맹의 커다란 구멍을 내는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국토방위와 북핵대응에 필수 무기인 미국 전략자산은 향후 북핵 폐기의 중추적 지렛대인데 특보의 감축 발언으로 무용지물이 되어버렸다”면서 “더욱이 문정인 특보 말대로 ‘무기 체계 중 하나에 불과한 사드’의 연내 배치를 온갖 핑계를 대며 막고 있는 것이 바로 문재인 정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정인 특보는 동맹이 사드 때문에 깨지지는 않아도 한 사람의 가벼운 발언 때문에 깨질 수는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면서 “문정인 특보는 북한의 특보가 아니라 대한민국 대통령의 특보임을 잊지 말고, 대한민국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한미 동맹의 신뢰 확보를 위해 보다 자중하고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한다”고 밝혔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