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송영무 “학자의 얘기… 국방정책으로 고려 안해”
더보기

송영무 “학자의 얘기… 국방정책으로 고려 안해”

윤상호군사전문기자입력 2017-06-19 03:00수정 2017-06-19 04: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정인 “한미훈련 축소” 발언 파장]“NSC 거친 통일된 의견 아니다”
문정인 ‘훈련축소’ 발언 정면반박… 기존 대북 압박 기조 유지 강조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사진)는 18일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미국 전략무기의 한반도 배치 등 대한(對韓) 확장억제의 실효성 제고와 한미 연합훈련 강화 기조는 유지되는 게 맞다고 본다”고 밝혔다. 문정인 대통령통일외교안보특보가 워싱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 중단 시 전략무기 배치와 연합훈련 축소 방안을 거론한 데 대해 동의하지 않는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송 후보자는 이날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그런 의견(전략무기 배치와 한미 연합훈련 축소)은 한미관계와 남북관계에 있어서 전략적으로 상당히 중요하다”며 “(문 특보의 발언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의 논의를 거친 통일된 의견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방부의 스탠스(확장억제 실효성 및 연합훈련 강화)는 그렇게 쉽게 바뀔 수 없다”면서 “28일 청문회에서도 확장억제의 실효성 제고 및 한미 연합훈련의 강화 기조는 유지돼야 한다고 밝힐 것”이라고 했다.

그는 또 “학자적으로 얘기하는 것과 역할이 다른 내가 얘기하는 것은 다른 차원”이라며 “기존의 북한 핵·미사일 대응 기조를 유지하는 것이 내 직책(국방장관 후보자)에 맞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통수이념’ 차원에서 그런 얘기(문 특보 발언)가 나왔다면 깊이 검토해봐야겠지만 학자적 입장에서 얘기한 것을 국방부 정책으로 고려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정치인이 아닌 군인으로서 국방정책을 정하기 이전에 학자나 개인의 얘기를 따라 가는 것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군 통수권자도 안보에는 여야가 없다고 강조한 만큼 청문회를 통과해 장관이 되면 국가안보를 튼튼히 하는 데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군 소식통은 “송 후보자는 북한이 우리의 ‘주적’이고, 어떤 도발에도 단호히 대처해야 한다는 의지가 확고하다”며 “청문회에서도 그런 의지를 분명히 밝힐 방침”이라고 전했다.

앞서 송 후보자는 장관 후보로 발탁된 직후 국방부 출입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김대중 정부 시절인 1999년 해군 2함대 제2전투단장을 맡아 서해 북방한계선(NLL)에서 벌어진 제1연평해전을 완승으로 이끈 경험을 설명하면서 북한을 ‘북괴’라고 표현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한편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환경영향평가 재검토와 관련해 그는 “지금은 섣불리 언급하기가 곤란하다”면서 “(장관에 임명되면) 관련 실정법과 한미, 한중관계를 깊이 들여다본 뒤 국가안보와 국익 차원에서 국방부의 의견을 군 통수권자에게 개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국방장관#후보자#송영무#국방정책#연합훈련#축소#문정인#대북 압박#nsc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