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2주 연속 역전극, 올해 그린은 김지현
더보기

2주 연속 역전극, 올해 그린은 김지현

김종석기자 입력 2017-06-19 03:00수정 2017-06-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여자오픈 5언더 우승… 시즌 3승에 첫 ‘메이저 퀸’
KLPGA 제공
국내 필드에 김지현(26·한화·사진) 시대가 활짝 열렸다.

김지현은 201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데뷔 후 지난해까지 새가슴이라는 오명을 들으며 무관에 허덕였다. 하지만 올 들어 4월 30일 KG·이데일리 레이디스오픈에서 125개 대회 만에 그토록 기다렸던 첫 승의 물꼬를 튼 뒤 이번에는 내셔널 타이틀까지 차지하며 첫 메이저 퀸이 됐다. 최근 8개 대회에서 3승을 거두는 브레이크 없는 질주다.

김지현은 18일 인천 베어즈베스트청라골프장(파72)에서 열린 기아자동차 제31회 한국여자오픈 4라운드에서 2만3000명의 갤러리가 몰려든 가운데 버디 5개와 보기 2개로 3타를 줄였다. 최종 합계 5언더파를 기록한 그는 2011년 우승자 정연주와 김민선을 2타 차로 제쳤다.

지난주 에쓰오일 챔피언십에서 5차 연장 끝에 우승했던 김지현은 2주 연속 역전 드라마를 쓰며 우승 상금 2억5000만 원을 받아 시즌 상금 1위(약 5억8000만 원)에 다승 선두(3승)에도 나섰다.

경기 전 오른쪽 발목 통증으로 테이핑을 했던 김지현은 3타 차 공동 3위로 출발해 승부를 뒤집은 뒤 “우승 부담에서 벗어나 마음을 내려놓은 뒤 오히려 잘 풀리고 있다. 전문 트레이너의 도움으로 체력과 코어 근력을 기른 효과를 봤다. 선배 김송희 언니에게 빌린 퍼터로만 세 번 우승을 해 이제 내 퍼터가 됐다”며 웃었다. 초등학교 때 쇼트트랙 선수를 해 강한 하체를 지닌 김지현은 매일 웨이트트레이닝에 매달려 비거리가 15야드 이상 늘었으며, 하루 2시간의 연습으로 퍼트가 정확해진 것을 상승세의 비결로 꼽았다.

이날 치열한 선두 경쟁은 워낙 까다로워 ‘곰의 발톱’으로 불리는 후반 3개 홀 중 두 번째인 13번홀(파4)에서 결판났다. 공동 선두였던 김지현은 두 번째 샷을 물에 빠뜨렸지만 40m를 남기고 한 네 번째 샷을 컵에 바짝 붙여 보기로 막았다. 반면 사흘 연속 선두를 달렸던 이정은은 이 홀에서 두 차례 워터해저드에 공을 빠뜨리며 쿼드러플 보기를 해 4타나 잃었다. 가슴을 쓸어내린 김지현은 14, 15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낚아 승리를 예약했다.

국가대표 에이스 최혜진(18)은 오지현과 공동 4위(2언더파)로 마쳐 베스트 아마추어가 됐다. 앞서 김지현에게 밀려 두 차례 준우승에 머물렀던 이정은은 6위까지 떨어진 뒤 눈물을 흘렸다.
 
인천=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메이저 퀸#프로골퍼 김지현#김지현 한국여자오픈 우승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