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靑 ‘부실검증 논란’ 조국 수석 구하기
더보기

靑 ‘부실검증 논란’ 조국 수석 구하기

한상준 기자 입력 2017-06-19 03:00수정 2017-06-19 09: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안경환의 허위 혼인신고 사실… 언론보도 전까지 전혀 몰랐다
안경환, 경황없어 잘못 답했다고 말해”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공개적으로 “(청와대가) 검증에 안이해졌던 것 아닌가”라고 말하는 순간 조국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의 표정은 굳어졌다고 한다. 이는 안경환 전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낙마와 관련해 인사 검증을 총괄하는 조 수석에 대한 경고로 해석할 수 있는 대목이다.

그러면서도 청와대는 조 수석에게 ‘부실 검증’의 불똥이 튀는 걸 극도로 경계하고 있다. 자칫 ‘청와대 책임론’으로 비화할 수 있어서다. 청와대는 이날 안 전 후보자의 허위 혼인신고와 관련해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언론 보도 전까지 관련 사실을 청와대는 전혀 알지 못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조 수석 ‘엄호’에 나선 것이다.

안 전 후보자는 16일 기자회견에서 청와대가 허위 혼인신고 사실을 알게 된 시점을 두고 “아마 일주일 전”이라고 했다. 이 주장대로라면 지명 전 관련 사실을 알았다는 얘기다. 하지만 청와대는 “민정수석실에서 (지명 전) 안 전 후보자에게 제출을 요구한 서류 목록에는 혼인무효소송 기록을 확인할 수 있는 ‘제적등본’이 포함돼 있지 않았다”고 했다. 또 “안 전 후보자에게 오늘(18일) 확인하니 ‘그때(16일) 경황이 없어 그렇게(잘못) 답한 것 같다’고 말했다”는 것이다.

청와대가 검증 과정을 이처럼 상세히 밝힌 건 조 수석을 국회 운영위원회에 출석시키겠다는 야당의 공세를 사전에 차단하려는 포석으로 보인다. 하지만 여당에서도 청와대의 ‘조국 구하기’에 비판적인 시각이 적지 않다. 한 여당 의원은 “안 전 후보자가 거짓말까지 했다고 확인 사살하는 것은 지나치다”며 “제적등본을 사전에 요구했는지가 중요한 게 아니라 안 전 후보자가 뒤늦게 제출한 제적등본을 청와대가 제대로 들여다보지 않았다는 게 문제”라고 말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
관련기사
#안경환#조국#수석#청와대#검증#혼인신고#이혼#언론보도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