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살인 역할놀이’ 온라인서 즐기는 10대들
더보기

‘살인 역할놀이’ 온라인서 즐기는 10대들

권기범기자 , 위은지기자 , 이호재기자입력 2017-06-19 03:00수정 2017-06-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천 女초등생 살해자도 심취… 잔혹 모방범죄 잇따를 우려 인천 여아 살해 사건의 피의자들이 서로 알게 된 온라인 커뮤니티가 평범한 대화방이 아니라 ‘역할 놀이’ 공간인 것으로 나타났다. 참가자들이 잔혹극이나 강력 사건의 주인공이 돼 이야기를 만들어 가는 것이다. 잔인한 범행과 커뮤니티 활동의 연관성을 놓고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경찰과 검찰 등에 따르면 김모 양(17·구속 기소)과 공범 박모 양(19·구속 기소)은 올 2월경 한 ‘캐릭터 커뮤니티’를 통해 서로를 알게 됐다. 캐릭터 커뮤니티란 사용자들이 구상한 캐릭터(일명 자캐·자작 캐릭터)를 중심으로 특정 가상세계에서 스스로 이야기를 만들어 나가는 일종의 놀이 문화다. 주로 트위터를 통해 만나 폐쇄적인 온라인 공간에 모여 대화하듯 이야기를 만들어 간다. 사용자는 10, 20대가 많고 소재는 학교생활, 공상과학, 연애 등으로 다양하다.

김 양이 심취한 것으로 알려진 건 캐릭터 커뮤니티 내에서도 ‘시리어스 커뮤니티’로 구분되는 분야다. 말 그대로 심각한 주제를 다루는 곳이다. 강력 사건, 잔혹극, 전쟁 같은 주제다. 일부 참가자도 “무섭다”는 후기를 남길 정도로 표현 수위가 높다.

지난해부터 올 2월까지 진행된 한 시리어스 커뮤니티의 ‘추리게임’ 일지를 보면 ‘소아성애자 모임’ ‘두개골과 살점’ 같은 자극적인 표현이 난무했다. 흉기로 사람을 잔인하게 살해하는 모습을 묘사한 장면도 있었다. 시리어스 커뮤니티를 홍보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참가자를 모집하기 위해 더 자극적인 표현도 넘쳐난다. 시리어스가 아닌 다른 커뮤니티에도 ‘미성년자 성관계’ 등 사회 통념상 받아들이기 힘든 소재로 역할 놀이를 하자는 제안도 눈에 띄었다.

범행 직전 김 양은 박 양에게 마치 역할 놀이를 시작하는 듯한 메시지를 보냈고 박 양도 답장을 했다. 검찰은 계획범죄를 주장하고 있다. 반면 김 양 측은 ‘심신미약’을, 박 양 측은 “역할 놀이였을 뿐 실제 사건을 저지른 건 인지하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캐릭터 커뮤니티 활동을 하던 이들이 놀이와 현실을 구분하지 못했을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이번 사건은 캐릭터의 세상과 현실의 사회적 규범 차를 인식하는 비판 능력이 부족해 일어난 것”이라며 “온라인상의 이런 글을 제재하는 게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이 문제”라고 말했다.

권기범 kaki@donga.com·위은지·이호재 기자
#인천#살인사건#피의자#역할 놀이#잔혹극#시리어스 커뮤니티#캐릭터 커뮤니티#범죄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