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쿠바 “美, 인권문제 훈계할 입장 아닐텐데”
더보기

쿠바 “美, 인권문제 훈계할 입장 아닐텐데”

이세형기자 입력 2017-06-19 03:00수정 2017-06-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의 쿠바인권 비판연설 반박 “美, 흑인에 대한 경찰폭행 심각” “살인과 폭력, 특히 흑인들에 대한 경찰의 폭행이 심각한 그 나라(미국)의 인권 상황에 대해 우리는 매우 우려하고 있다.”

17일 CNN에 따르면 쿠바 정부는 “미국은 쿠바에 인권에 대해 연설할 입장이 아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은) 쿠바에 대한 적대적인 레토릭(수사)으로 가득 차 있었다”며 이렇게 비난했다. 전날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시절 적극적으로 추진됐던 ‘대(對)쿠바 화해정책’을 사실상 폐기하겠다고 밝히는 과정에서 쿠바의 인권 유린 상황을 비난한 것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쿠바는 북한에 무기를 제공했고 베네수엘라의 혼란 사태를 키웠다. 또 무고한 국민을 감옥에 수감하고, 비행기 납치범과 테러리스트에게 은신처를 제공했다”고 말했다.

쿠바 정부는 미국 사회의 다양한 인권 유린 현상을 조목조목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뒤 더욱 심각성이 부각되고 있는 △인종차별 △남성과 여성 간 임금 불평등 △이슬람권과 다른 나라에서 온 이민자에 대한 차별 △파리 기후변화협약 탈퇴 △관타나모 수용소의 인권 침해 △중동지역 등에서 자행된 드론을 이용한 민간인 살해 등이 대표적이다.

쿠바 정부는 특히 공화당이 주도하는 ‘헬스케어’로 약 2300만 명의 미국인이 건강보험 혜택을 못 받게 될 수 있다는 미국 내 보험정책 이슈도 제기했다. 사회주의 국가인 쿠바가 오히려 성별과 인종에 따른 차별 금지와 의료정책 등에서 우위에 있다는 것을 알리려는 의도도 엿보인다.

트럼프 행정부의 새로운 쿠바 정책은 미국 기업 등이 쿠바 군부 및 정보 당국과 관련 있는 기업과 거래하는 것을 금지하고, 미국인의 개별적인 쿠바 여행 등을 제안하는 것이 골자다. 하지만 미국은 쿠바와 국교를 단절하지는 않을 방침이다.

이세형 기자 turtle@donga.com
#쿠바#미국#인권#트럼프#흑인#경찰#폭력#쿠바인권#비판#연설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