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트럼프 ‘러시아 스캔들’ 결국 특검으로
더보기

트럼프 ‘러시아 스캔들’ 결국 특검으로

이세형기자 입력 2017-05-19 03:00수정 2017-05-1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특별검사에 뮬러 前 FBI국장 미국 법무부가 지난해 대선 과정에서 러시아와 내통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특검 수사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이 사건을 수사하다 트럼프 대통령에게 강제 해임당한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의 바로 전임자인 로버트 뮬러 전 FBI 국장이 특검에 임명됐다.

17일(현지 시간) 뉴욕타임스(NYT)와 워싱턴포스트(WP) 등에 따르면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은 “특검 임명이 공공의 이익에 부합한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그러나 특검 도입 결정이 범죄가 발생했거나 기소가 보장된다는 결과에 따른 건 아니다”고 설명했다.

미 법무부가 특검 수사란 비장의 카드를 꺼내 든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코미 전 국장에게 관련 수사를 중단하라고 압박과 회유를 한 뒤 여의치 않자 해임했다는 의혹이 일파만파로 커져 철저한 진상 규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특검 수사가 시작되면 트럼프 대통령의 러시아 내통 의혹과 코미 전 국장 해임을 둘러싼 ‘진실게임’도 치열하게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중책을 맡은 뮬러 전 국장은 2001년부터 2013년까지 12년간 FBI 수장을 지낸 베테랑 수사관으로 베트남전에 참전해 동성(銅星)훈장을 받았다.

이세형 기자 turtle@donga.com


관련기사
#fbi#뮬러#특검#공화당#민주당#미국#트럼프#수사#러시아#기밀#내통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