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문재인 대통령 “5·18정신 헌법전문에 담아 개헌”
더보기

문재인 대통령 “5·18정신 헌법전문에 담아 개헌”

문병기 기자 입력 2017-05-19 03:00수정 2017-05-19 03: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8일 37주년 기념식서 공개 언급 “발포 진상-책임 반드시 밝혀낼것”
9년만에 제창… 손잡고 부른 ‘임을 위한 행진곡’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내빈들과 손을 잡고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왼쪽부터 윤장현 광주시장, 피우진 국가보훈처장, ‘임을 위한 행진곡’ 작곡자인 김종률 광주문화재단 사무처장, 문 대통령, 정세균 국회의장,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정 원내대표는 제창을 하지 않고 있다. 광주=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5·18 정신을 헌법 전문(前文)에 담겠다는 저의 공약을 지키겠다”고 밝혔다. 또 “헬기 사격까지 포함해 발포의 진상과 책임을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7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광주 정신을 헌법으로 계승하는 진정한 민주공화국 시대를 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현직 대통령이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2013년 박근혜 전 대통령 이후 4년 만이다.

문 대통령은 “새롭게 출범한 문재인 정부는 광주민주화운동의 연장선 위에 있다”며 “새 정부는 5·18민주화운동과 촛불혁명의 정신을 받들어 이 땅의 민주주의를 온전히 복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담아 개헌을 완료할 수 있도록 국회의 협력과 국민 여러분의 동의를 정중히 요청드린다”며 개헌 추진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문 대통령이 취임 8일 만에 개헌 의사를 밝히면서 새 정부와 국회에서 개헌 논의가 시작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에 2018년 6월 국민투표를 통해 ‘4년 중임 분권형 대통령제’로 개헌하겠다는 구상을 제시했다.

또 문 대통령은 “5·18민주화운동의 완전한 진상 규명은 결코 진보와 보수의 문제가 아니라 상식과 정의의 문제”라며 “5·18 관련 자료의 폐기와 역사 왜곡을 막겠다. 전남도청 복원 문제를 광주시와 협의하고 협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1만여 명이 참석해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했다. 이명박 정부 때인 2009년 합창단이 부르면 원하는 참석자들만 따라 부르는 합창 방식으로 바뀐 지 8년 만에 다시 제창 방식으로 돌아온 것이다.

문 대통령은 “‘임을 위한 행진곡’은 단순한 노래가 아니라 5월의 피와 혼이 응축된 상징이자 5·18민주화운동 정신 그 자체”라며 “오늘 이 노래 제창은 그동안 상처받은 광주 정신을 다시 살리는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관련기사




#5·18#문재인#개헌#헌법전문#광주#광주민주화문동#촛불혁명#임을 위한 행진곡#기념식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부동산 HOT ISSUE

모바일 버전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