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홍준표 “친박, 바퀴벌레처럼 숨더니…” 홍문종 “낮술 드셨나”
더보기

홍준표 “친박, 바퀴벌레처럼 숨더니…” 홍문종 “낮술 드셨나”

홍수영기자 , 송찬욱기자 입력 2017-05-18 03:00수정 2017-05-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당, 차기당권 놓고 내홍 격화
자유한국당 정우택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왼쪽에서 네 번째)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간담회에서 자신의 거취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정 원내대표는 이 자리에서 “사퇴하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다. 지금은 문재인 정부를 견제하는 것이 우선이다”라고 말했다.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바퀴벌레처럼 숨어 있더니 당권 차지해 보려고 설치기 시작했다.”(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선 후보)

“당원을 바퀴벌레라니 제정신인가. 낮술 드셨나.”(한국당 홍문종 의원)

한국당 내 홍 전 후보와 일부 친박(친박근혜) 간 ‘말의 전쟁’이 갈수록 격해지고 있다. 차기 당권을 확보하기 위한 일종의 기 싸움이다. 제1야당으로서 “정부여당을 강력히 견제하겠다”는 것은 말뿐이고, 집안싸움에만 몰두하는 모습에 비판이 적지 않다.

포문은 미국에 체류 중인 홍 전 후보가 열었다. 17일 오전 페이스북에 친박을 ‘바퀴벌레’에 비유하며 “박근혜 팔아 국회의원 하다가,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 있었고, 박근혜 감옥 가고 난 뒤 슬금슬금 기어나왔다”면서 “참 가증스럽다”고 말했다. “더 이상 이런 사람들이 정치권에서 행세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도 했다. 전날 친박을 ‘실패한 구(舊)보수주의 정권세력의 잔재’라고 규정한 데서 한 발 더 나간 것이다.

친박 의원들은 발끈했다. 당 대표 출마 의사를 밝힌 홍문종 의원은 이날 중진의원 간담회에서 “선거하면서 ‘하나가 되자’고 목이 터져라 했는데, 이것은 옳지 않다”며 “(홍 전 후보는) 탄핵 때 어디 있었나. 뭘 엄청나게 한 일이 있느냐”고 말했다. 유기준 의원도 “(대선에서) 한국당에 투표하고 싶어도 그것(후보의 막말) 때문에 못 했다는 분들이 제 주변에 많다”고 지적했다. 당권 도전설이 도는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여태까지 대선에 낙선한 사람들은 대개 자중하거나 정계 은퇴를 했다”고 가세했다.

한국당에는 ‘리더십 공백기’를 틈탄 만인의 만인을 향한 투쟁 양상도 나타나고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대선 패배로 구심점을 잃은 상황에서 제 살길 찾기에 나선 것이다.

친박-비박(비박근혜) 간 주도권 싸움도 고개를 들었다. 정진석 의원은 친박을 겨냥해 “‘TK(대구경북) 자민련’으로 남아서 무엇을 할 것이냐. 보수의 존립에 도움이 안 된 사람들은 육모방망이를 들고 뒤통수를 뽀개야 한다. 적으로 간주해서 무참히 응징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의원도 “우리에겐 ‘샤이(shy·수줍은) 보수’가 아니라 ‘셰임(shame·부끄러운) 보수’만 남았다”며 기존 친박 중심의 보수에서 탈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여기에 정 원내대표의 거취를 둘러싼 갈등까지 불거졌다. 친박 일각에서는 정 원내대표가 즉시 사퇴 의사를 밝혀 당 대표 선출을 위한 조기 전당대회를 열어야 한다는 목소리를 이어갔다. 이에 대해 정 원내대표는 “임기도 끝나지 않았고 원내대표가 잘못해서 이번 대선에서 패배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일축했다. 이날 중진의원 간담회에서도 “(거취) 결정은 내가 한다. 일의 경중과 완급이 있고, 지금은 문재인 정부 견제가 급하다”고 말했다고 한다.

중진과 초·재선 그룹은 지도체제 전환 문제를 놓고 입장이 엇갈리고 있다. 4선인 유기준, 나경원 의원은 이날 당 대표와 최고위원을 분리 선출하는 현재의 ‘단일성 지도체제’에 대해 “당의 중량급 의원들이 지도부에 참여할 기회가 없어진다”면서 다시 집단지도체제로 돌릴 것을 주장했다. 친박 핵심인 최경환 의원도 이에 동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초·재선들은 부정적인 기류다. 집단지도체제에선 최고위원 입성이 쉽지 않은 탓이다. 당내 기반이 취약한 홍 전 후보도 친박들의 “세력 연장을 위한 모의”라며 이를 견제했다.

홍수영 gaea@donga.com·송찬욱 기자
#자유한국당#홍준표#차기당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