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탕”… 경산 농협에 복면 총기강도, 3000만원 챙겨 자전거 타고 도주
더보기

“탕”… 경산 농협에 복면 총기강도, 3000만원 챙겨 자전거 타고 도주

장영훈기자 입력 2017-04-21 03:00수정 2017-04-2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방에 돈 담아” 1발 위협발사… 직원들 가두고 3분만에 범행 끝
“우리말 서툴렀다”… 공개 수배
20일 경북 경산시 자인면 농협 하남지점 폐쇄회로에 찍힌 총기 강도의 모습. 경북지방경찰청 제공
20일 경북 경산시 자인면 농협 하남지점에서 총기 강도 사건이 발생했다.

경북지방경찰청과 경산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50분경 회색 모자와 파란색 방한 마스크로 얼굴을 거의 가리고 어깨 부위만 붉은 검은색 등산복 차림의 남성이 농협 하나로마트와 연결된 하남지점 옆문으로 들어왔다. 이 남성은 권총으로 보이는 총기를 꺼내 창구 안쪽에 있던 직원들을 위협하면서 검은색 가방을 꺼내 던지며 “돈을 담아”라고 소리쳤다. 이때 총알 1발을 창구 안을 향해 쐈고 컴퓨터 서버 박스 유리창이 깨졌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다. 점심시간이어서 손님도 없었다.

남성은 창구 안에 있는 돈이 부족해 보이자 직원들에게 금고를 열라고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틈을 엿보던 남자 직원이 총을 빼앗으려 달려들자 피하고 창구 안쪽으로 들어갔다. 그리고 남자 직원과 여자 직원 2명을 위협해 금고 안으로 밀어 넣고 문을 잠갔다. 각 창구에 있던 현금을 가방에 더 담은 남성은 들어왔던 문으로 빠져나갔다. 은행 앞에 세워둔 자전거를 끌고 사라지는 모습이 인근 폐쇄회로(CC)TV에 담겼다. 피해 금액은 2000만∼3000만 원으로 추정된다. 한 직원은 “3, 4분 만에 모든 일이 끝났다”며 “우리말이 서툴렀다. 금고에 갇혀 있어서 나가는 모습은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범행 현장에서 탄두와 탄피를 회수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보냈다. 국과수는 총기가 사제인지, 종류는 무엇인지 확인 작업에 들어갔다. 경찰 일각에서는 45구경 권총으로 조심스럽게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키 175cm가량에 보통 체격인 이 남성을 공개 수배했다.

경산=장영훈 기자 jang@donga.com
#경산#농협#총기강도#도주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

모바일 버전 보기